하태경 "문준용 의혹 제기 무혐의로 끝났는데 또 고소…靑 더티플레이"

  • 뉴시스
입력 2018.04.13 09:39


                김기식 금감원장 사퇴 촉구하는 하태경
김기식 금감원장 사퇴 촉구하는 하태경
하태경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은 13일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준용씨가 특혜채용 의혹을 제기했던 국회의원들을 대상으로 민사 소송을 낸 데 대해 "청와대가 더티 플레이(Dirty play)를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하 최고위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김기식 오기 인사에 문준용 오기 고소. 청와대의 오만이 하늘을 찌른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문씨 채용비리 문제는 지난 대선 때 문재인 대통령 캠프에서 저를 허위사실로 고소했다가 이미 무협의로 끝난 사안"이라며 "졌으면 깨끗하게 승복하는 것이 페어플레이인데 이번엔 아들이 직접 나와서 또 고소를 한다"고 설명했다.

하 최고위원은 "청와대는 (이번 고소와) 무관하다고 하지만 누가 믿겠나. 지금까지 문 대통령 측에서 저를 고소한게 네 번(한 번은 고소 위협)인데 모두 제가 이겼다"며 "이번이 다섯 번째 고소인데 하태경도 적폐로 만들고 싶은 모양"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번 고소도 본인이 결백하다는 새로운 증거가 없기 때문에 100% 제가 이긴다"며 "문씨 특혜 채용은 명백한 사실이다. 공소 시효가 지나서 사법처리는 어렵지만 국민에게 사과하고 용서를 구해야 하는 사안"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하 최고위원은 "다만 남북 정상회담이라는 거사를 2주일 남겨둔 청와대가 소모적 대립만 조장하니 개탄스럽다"며 "지금은 야당을 향해 오기 고소를 휘두를 때가 아니라 초당적 협력을 얻어내기 위해 노력할 때 아닌가"라고 촉구했다.

법조계에 따르면 문씨는 지난달 말 하 최고위원과 심재철 자유한국당 국회부의장 그리고 같은 당 당협위원장을 지낸 정준길 변호사를 상대로 각각 8000만원의 손해배상을 청구하는 소송을 서울남부지법에 제기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