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준용씨 소송, 文대통령과 무관…권리 지키기 위한 것"

    입력 : 2018.04.13 09:19

    청와대는 13일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준용<사진>씨가 지난 대선 때 '특혜채용' 의혹을 제기한 야당 의원들에게 손해배상 청구소송을 제기한 것과 관련 “자신의 권리를 지키기 위해 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오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문준용씨 소송 제기와 관련해 청와대가 사전에 파악했나’라는 질문에 대해 “준용씨 소송은 청와대나 대통령과는 무관하게 한 사람의 자연인으로서 자신의 권리를 지키기 위해서 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답했다.

    정치권과 법조계에 따르면 준용씨는 지난달 말 서울남부지법에 자유한국당 소속 심재철 부의장, 정준길 변호사와 하태경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을 상대로 손해배상 청구소송을 제기했다.

    준용씨는 '국민의당 제보조작' 사건 관계자인 이준서 전 최고위원, 김성호 전 의원, 김인원 변호사, 당원 이유미씨, 이용주 민주평화당 의원, 바른미래당에 대해서도 소송을 제기했다.

    준용씨는 소장을 통해 “최근 모 교수로부터 '교수임용에 추천하려 했으나 향후에 대한 막연한 두려움과 조심해야 한다는 경험칙 때문에 담당 교수들이 거부했다'는 이야기를 들었다”며 “배우자 또한 시간강사 제의를 받았다가 대학 책임자에 의해 거부당했다”고 주장했다.

    지난해 대선 당시 자유한국당과 국민의당 등은 준용씨가 한국고용정보원에 채용되는 과정에서 특혜를 입었다는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