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문준용 소송, 대통령과 무관…권리 지키기 위한 것"

  • 뉴시스
    입력 2018.04.13 09:09

    청와대는 13일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문준용씨가 지난 대선 당시 특혜채용 의혹을 제기한 야당 의원들을 상대로 소송에 나선 데 대해 "청와대나 대통령과 무관하다"고 밝혔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오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한 사람의 자연인으로서 자신의 권리를 지키기 위해서 한 것으로 생각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문씨는 한국고용정보원에 특혜채용됐다는 의혹을 제기한 심재철 자유한국당 국회부의장과 하태경 바른미래당 최고위원 등을 상대로 지난달 말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제기했으며 이준서 전 최고위원 등 '국민의당 제보조작' 사건 연루자들을 상대로도 소송을 낸 것으로 전해졌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