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남북 실무회담 다음주 개최…비핵화 나름 해법 있다”

    입력 : 2018.04.13 08:16

    판문점을 찾은 취재진이 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남북은 오는 27일 정상회담 준비를 위한 의전·경호·통신·보도 분야 실무회담을 다음 주 초 개최하기로 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가 13일 “다음 주 초에 실무회담을 갖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며 “구체적인 일자는 확인이 어렵다”고 했다.

    청와대는 오는 18일로 예상되는 고위급 회담에 앞서 주요 분야에 걸친 실무회담을 모두 마무리 지을 계획이다.

    이 관계자는 미국과 조율 중인 비핵화 로드맵과 관련, “우리 정부 나름의 해법을 갖고 있으나 공개하기 어렵다”며 “포괄적·일괄적 타결이라는 정부의 안에 (이행) 시한과 보상이 들어갈지는 구체적으로 말씀드리기 곤란하다”고 말했다.

    북한이 비핵화에 상응하는 대가로 미국에 5개항을 제시했다는 일부 조간에 보도에 대해서는 “모르는 내용”이라고 부인했다.

    김기식 금융감독원장 거취 문제와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의 언급이 있었는지에 대해 이 관계자는 “있지만 공개하는 건 적절치 않아 보인다”고 말했다. 청와대가 중앙선관위에 김 원장 논란과 관련한 유권해석을 의뢰한 것이 대통령의 뜻을 반영하고 있느냐는 질문에는 “여러분이 해석해달라”며 “대통령이 내용은 알고 있다”고 답했다.

    청와대가 선관위에 질의한 4개 사항 중 3개 사항이 선관위 업무에 해당하지 않는다는 일부 보도에 대해 이 관계자는 “해당사항이 있는 것으로 안다”며 “선관위는 정치자금법을 관장하면서 일차적으로 해석을 내리는 기관이다. 과거 업무내용과 영역을 보고 선관위에 질의하는 게 가장 적절하다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의 아들 준용씨가 자신의 특혜채용 의혹을 제기한 자유한국당 심재철 의원을 상대로 손해배상 소송을 제기한 것에 대해서는 “청와대나 대통령과 무관하게, 한 사람의 자연인으로서 자신의 권리를 지키기 위해 한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