힘빠진 北군부, 톱3 자리서도 밀려나

    입력 : 2018.04.13 03:00

    김정각, 軍서열 1위 올랐지만 국무위 3인 부위원장에선 빠져

    북한군 서열 1위인 김정각 총정치국장이 지난 11일 열린 최고인민회의 제13기 6차회의에서 국무위원회 부위원장에 오르지 못했다. 군부 인사들에 대한 호명 순서도 뒤로 밀리는 등 북한 군부의 위상이 크게 하락한 것으로 볼 수 있는 정황들이 포착되고 있다. 북한이 남북 및 미·북 정상회담을 앞두고 '군부 힘 빼기'에 들어간 것이라는 분석이 제기된다.

    북한은 지난해 말 실각한 황병서 전 군 총정치국장을 국무위원회 부위원장에서 해임하고 후임인 김정각을 국무위 위원으로 보선(補選)했다. 국무위원회(위원장 김정은)는 북한의 국가기구로, 김정일 시대 최고 권력기구였던 국방위원회의 후신(後身)이다. 원래 당·정·군을 대표하는 3명의 부위원장 체제였으나, 군을 대표하는 김정각이 부위원장에 오르지 못한 것이다. 국책연구소 관계자는 "지난해 총정치국에 대한 노동당 조직지도부의 검열에 이어 이번 총정치국장의 위상 하락은 대화 국면에서 군부의 힘을 빼겠다는 의도로 보인다"고 했다.

    조선중앙TV는 12일 최고인민회의 실황을 녹화 중계하며 당과 정부 인사들을 먼저 호명한 뒤 군부 인사들은 마지막에 따로 호명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