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남북정상회담 준비상황실 가동...상황실장 윤건영

입력 2018.04.12 18:01

청와대는 12일 윤건영<사진> 청와대 국정상황실장을 실장으로 하는 남북정상회담 준비상황실을 구성했다고 밝혔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을 통해 “남북정상회담과 관련 청와대와 관계부처는 합동으로 정상회담 준비 종합상황실을 구성하고 이날부터 본격 가동을 시작한다”며 “정상회담 준비 종합상황실장은 윤건영 국정상황실장”이라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청와대에서는 조한기 의전비서관, 이덕행 통일정책비서관, 권혁기 춘추관장, 신용욱 경호차장 및 관련 비서관실(안보전략비서관실, 통일정책비서관실, 평화군비통제비서관실, 의전비서관실, 경호처, 총무비서관실, 정무기획비서관실, 정책기획비서관실, 홍보기획비서관실, 국정상황실 등) 선임 행정관이 참여한다"고 말했다.

그는 “관계부처에서는 박형일 통일부 통일정책협력관, 박인호 국방부 대북정책관, 이충면 외교부 평화외교기획단장 등 정상회담지원 실무총괄 담당자가 참여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전날 남북정상회담 준비위원회 5차 회의에서 “회담이 열리는 날까지 의제와 전략을 더 다듬고 세부 일정 하나하나까지 빈틈없이 준비해야 한다”며 “정상회담 준비위원회 산하에 회담 준비를 위한 종합상황실을 꾸리고 종합상황실을 중심으로 부서별로 일일점검태세를 갖추길 바란다”고 지시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