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판 보복 의혹' 양의지, 출장정지는 피했다…KBO 벌금 300만원

입력 2018.04.12 14:48

두산의 포수 양의지가 지난 10일 대구 삼성 라이온즈 파크에서 열린 삼성과의 원정 경기에서 7회 말 바뀐 투수 곽빈이 연습 투구를 할 때 공을 잡지 못했다. 정종수 주심은 공이 뒤로 빠지자 깜짝 놀라 다리를 들어 피했다. /SBS 화면 캡처.
판정에 불만을 품고 투수의 연습구를 일부러 잡지 않아 심판에게 위협적인 상황을 만들었다는 의혹이 제기된 두산 베어스 포수 양의지(31)가 벌금 300만원과 유소년야구 봉사 활동 80시간의 징계를 받았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12일 오전 서울 강남구 도곡동 야구회관에서 상벌위원회 열고 이같이 결정했다. 다만 KBO는 양의지에게 출장정지 처분은 내리지 않았다.

KBO는 “고의성 여부를 떠나 그라운드에서 일어나서는 안 될 위험한 상황이 발생한 것을 경고한 것”이라며 “상벌위는 양의지가 앞선 스트라이크·볼 판정에 대한 불만을 표했다는 의도성에 대해서는 크게 보지 않았다”고 말했다.

KBO는 양의지에게 리그 규정 벌칙 내규 7항을 적용했다. 이 조항에 따르면 ‘감독, 코치 또는 선수가 심판 판정 불복, 폭행, 폭언, 빈볼, 기타의 언행으로 구장 질서를 문란케 하였을 때’ 제재할 수 있고, 제재 수위는 ‘유소년야구 봉사활동, 제재금 300만원 이하, 출장정지 30경기 이하’로 나와 있다. 두산 입장에서는 주전포수 양의지가 출장정지를 받는 최악의 상황은 피했다.

양의지는 지난 10일 삼성라이온즈와 경기 7회 말 바뀐 투수 곽빈이 마운드에 올라와 연습구를 던질 때 공을 받을 것처럼 포수 미트에 살짝 갖다 댔다가 몸을 살짝 피했다. 이 때문에 공은 양의지 바로 뒤에 있던 주심을 향했고, 주심은 재빨리 다리를 들어 공을 피했다. 자칫하면 주심이 공에 맞을 뻔한 상황이 연출된 것이다. 양의지는 앞선 7회 초 심판의 스트라이크 판정에 강한 불만을 드러냈었다. 이를 두고 양의지가 판정에 불만을 품고, 주심에게 보복하기 위해 고의로 공을 흘린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오면서 논란이 커졌다.

양의지는 경기 후 “일부러 공을 받지 않은 것이 아니다. 공이 순간적으로 안 보였던 것”이라고 해명했다. 하지만 KBO는 양의지의 행동이 비신사적 행위에 해당할 수 있다고 보고 징계위에 회부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