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노, 文대통령 만나 "남북회담서 납북자 다뤄달라"

    입력 : 2018.04.12 03:13

    "북핵 폐기까지 北압박" 입장도

    문재인 대통령은 11일 청와대에서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상을 접견하고 "한·일 관계가 한 차원 더 높은 관계로 발전되길 희망하고 함께 협력해 나가기를 바란다"고 했다.

    이미지 크게보기
    日외무상 14년 만에 현충원 참배 -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이 11일 서울 동작구 국립현충원을 찾아 현충탑에 분향하고 있다. 일본 외무상이 현충원을 참배한 것은 2004년 마치무라 노부타카 외무상 이후 14년 만이다. /성형주 기자
    문 대통령은 이날 "남북·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있고 한·중·일 삼국(三國) 회담도 앞두고 있는 시기여서 한·일 양국 간의 긴밀한 소통과 협력이 어느 때보다 중요한 시기라고 본다"고 했다. 한·중·일 3국 정상회담은 5월 9일 개최하는 방안을 최종 조율 중이다.

    고노 외무상은 "아베 총리의 메시지도 들고 왔다"며 "남북 정상회담 의제로 일본인 납북자 문제를 다뤄 달라"고 했다. 이에 대해 문 대통령은 "납치 문제를 포함해 북·일 관계 현안 해결 및 관계 개선을 위해 양국이 지속 협력해 나가자"고 했다.문 대통령은 "한·일 두 나라 사이에 약 2년 동안 어업 협상이 타결되지 않아 우리 어민들의 고통이 큰 상황"이라며 "조속히 어업 협상이 타결될 수 있도록 일본 정부의 관심과 협조를 부탁한다"고 했다. 한·일 간 상대방 해역에서 잡을 수 있는 생선 종류, 양을 정하는 한·일 어업 협상이 지연돼 한국 어선들의 일본 해역 조업이 중단된 상태다. 이에 고노 외무상은 "문제가 잘 해결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고노 외무상은 앞서 이날 오전 국립현충원을 참배한 뒤 강경화 외교장관을 만났다. 강 장관은 독도에 대한 일본의 어떠한 주장도 수용할 수 없음을 분명히 했다고 외교부가 전했다. 고노 외무상은 한국 국회의원들의 독도 방문 계획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강 장관에게 전달한 것으로 전해졌다.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 유성엽 위원장은 여야(與野) 소속 위원들과 오는 16일부터 이틀간 독도를 찾을 예정이라고 발표했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