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재외공관에 남북정상회담 홍보 지시

조선일보
  • 최연진 기자
    입력 2018.04.10 03:16

    여론 주도층 대상 간담회 추진

    정부가 각 부처와 산하 기관들을 총동원해 남북 정상회담 해외 홍보에 나섰다.

    9일 문화체육관광부 산하 해외문화홍보원이 자유한국당 이종명 의원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홍보원은 최근 외교부에 공문을 보내 "미국 워싱턴·뉴욕, 일본, 중국, 프랑스, 독일 등 8곳에서 현지 여론 주도층을 대상으로 남북 정상회담 관련 사전설명회(간담회)를 열고 모든 재외공관이 나서 현지 언론 기고나 기획 기사, 인터뷰를 추진해달라"고 했다. "진행 상황을 매주 금요일에 보고해달라"고도 했다.

    이 공문에 첨부한 '남북 정상회담 관련 Q&A' 자료에는 "북측은 한반도 비핵화 의지를 분명히 했다" "과거와 달리 이번 남북 고위급회담 등에서 북한 측이 핵 개발 배경 등을 설명한 것은 완전히 달라진 모습이었다"는 내용이 들어갔다. '개성공단 재개 등 남북 경협 문제도 논의할 것인가'라는 질문에는 "북한이 핵을 포기할 경우 밝은 미래를 함께 열어갈 수 있다는 측면에서 내부적으로 준비는 하고 있다"고 했다.

    홍보원은 또 "남북 정상회담을 바라보는 주한 외교 사절들의 비전과 기대를 릴레이 기고, 인터뷰로 담겠다"며 주한 미국대사관 등 각국 대사관 30여곳에 직접 협조를 구하는 공문도 보냈다. 10일에는 홍보원 주최로 국내에 상주하는 외신 기자 270여명이 참가하는 '민통선 프레스투어'도 실시한다.

    한편, 통일부는 한국국제교류재단 등 15개 기관에 공문을 보내 "해외 주요 인사 초청 시 '최근 남북 관계 동향 및 한반도 평화'와 관련한 특강, 토론회 등 프로그램을 편성해달라"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