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컬링, 사상 첫 세계선수권 준결승 진출

입력 2018.04.08 08:36

사진캡처=세계컬링연맹
남자컬링이 새 역사를 썼다. 사상 처음으로 세계남자컬링선수권대회 준결승에 진출했다.
남자 컬링 대표팀은 8일(한국시각)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노르웨이와의 2018년 세계남자컬링선수권대회 플레이오프 경기에서 7대5로 이겼다. 김창민 스킵, 성세현, 이기복, 오은수, 김민찬 등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 멤버가 그대로 출격한 한국은 예선에서 7승5패를 거둬 4위로 6강 플레이오프에 진출했다. 예선 5위 노르웨이와 준결승 진출권을 둘러싼 단판 대결을 펼친 한국은 첫 준결승 진출의 쾌거를 썼다.
한국은 1엔드와 8엔드에 2점을 획득하며 리드를 잡은 한국은 최종 10엔드에서 버튼 드로 샷에 성공하며 승리를 확정했다. 마지막 샷을 던진 김창민 스킵은 "마지막 드로 샷은 쉬웠지만, 부담감이 있었다. 하지만 해내서 기쁘다. 팀원들도 모두 좋은 경기력을 유지했는데 나는 종종 실수했다. 실수를 잊으려고 노력했다. 금메달을 따고 싶다.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남자컬링 대표팀은 한국 첫 세계선수권 메달에 도전한다. 준결승 상대는 예선 1위 스웨덴이다.
박찬준 기자 vanbasten@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