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악중심' 워너원, 2주 연속 1위 '9관왕' 질주…EXID 컴백 [종합]

입력 2018.04.07 16:38

[스포츠조선닷컴 정안지 기자] '음악중심' 워너원이 1위를 차지했다.
7일 방송된 MBC '쇼! 음악중심'에서 워너원의 '부메랑'(BOOMERANG)이 빅뱅 '꽃 길'과 마마무 '별이 빛나는 밤'을 제치고 1위를 차지했다.
이날 워너원은 "워너블 너무 감사하다. 우리를 위해서 고생하신 모든 분들 감사하다"며 "형들에게도 감사하다. 워너블 사랑한다"며 인사를 건넸다.
앞서 워너원은 '부메랑' 무대를 통해 파워풀하면서도 특유의 섹시함이 돋보이는 퍼포먼스로 무대를 압도했다.
한편 이날 EXID와 펜타곤, 더보이즈의 컴백 무대가 공개됐다.
EXID는 타이틀곡 '내일해'의 무대를 통해 복고 여신으로 변신했다.
걸크러쉬 매력을 뽐낸 EXID는 충만한 레트로 감성으로 색다른 매력을 선사하며 화려하게 무대를 채워나갔다.
펜타곤은 공감 100% 짝사랑 노래로 돌아왔다.
신곡 '빛나리'의 무대를 통해 그동안 선보였던 모습과는 다른 발랄하고 유쾌한 모습을 선보였다.
더보이즈는 타이틀곡 '기디 업(Giddy Up)'의 무대를 통해 상큼한 매력과 동시에 파워풀한 퍼포먼스를 완성했다.
또한 오마이걸 반하나는 '바나나 알러지 원숭이'로 유닛 데뷔 무대를 꾸몄다.
반하나 만의 귀엽고 깜찍한 매력은 팬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몬스타엑스의 카리스마 넘치는 '젤러시'(Jealousy), 사무엘의 강렬한 퍼포먼스의 '원'(One), 에이프릴의 사랑스러운 매력이 더해진 '파랑새'의 무대도 이어졌다.
SF9는 경쾌하고 신나는 '맘마미아' 무대로 아쉬운 굿바이 인사를 전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이들 외에도 Le Cie, 마르멜로, 자이언트핑크, Stray Kids, 골든차일드, 브로맨스, 업텐션 등이 출연해 다채로운 무대를 꾸몄다.
anjee85@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