갈루치 "교체 압박, 진짜 이유가 뭔지 文대통령에 묻고싶다"

입력 2018.04.07 03:02

["작년 가을 文대통령 접견땐 영광스러웠는데… 지금은 실망스럽다"]

"한국서 경영 투명성 문제 삼는데 불필요할만큼 깨끗하게 운영해
지원금 빌미로 학자 자르라니 미국에서는 있을 수 없는 일"

로버트 갈루치 존스홉킨스대 한미연구소(USKI) 이사장은 5일(현지 시각) 본지와의 인터뷰에서 보수 성향으로 알려진 구재회 USKI 소장을 해임하라는 압박을 한국 정부로부터 받았느냐는 질문에 "물론이다(of course)"라며 "학문의 자유에 대한 부적절한 개입"이라고 했다. 갈루치 이사장은 미 국무부 전 북핵 특사를 지낸 워싱턴의 대표적 대화파로 문재인 정부의 대북 정책을 지지하는 인물이다. 지난해 10월엔 문재인 대통령을 청와대에서 만나기도 했다. 그런 그가 "한국 정부에 아주 실망스럽다"고 포문을 연 것이다. 다음은 갈루치 이사장과의 일문일답.

로버트 갈루치 한미연구소 이사장은 구재회 USKI 소장을 해임하라는 압박을 한국 정부로부터 받았느냐는 질문에“물론이다”라고 답했다.
로버트 갈루치 한미연구소 이사장은 구재회 USKI 소장을 해임하라는 압박을 한국 정부로부터 받았느냐는 질문에“물론이다”라고 답했다. /이태경 기자
―한국 정부가 지원을 끊으려는 이유는.

"한국 정부에 물어봐 달라. 내가 지난해 6월 USKI 소장으로 취임했는데 수준 높은 연구와 한·미 관계의 기여, 북한 전문 매체 38노스 운영, 존스홉킨스대에서 하는 각종 학술 연구에 무척 만족했다."

―한국 정부는 USKI의 성과에 대해 문제를 제기했다고 들었다.

"(한국에서 문제 삼는 구재회 소장에 대해 기자가 묻지도 않은 상황에서) 나는 구 소장을 여기 이사장으로 취임해서 만났고, 그의 판단력과 실행력은 상당히 인상 깊었다. 나는 지금껏 누구에게서도 구 소장의 성과나 이 USKI의 성과에 대해 비판적 의견을 들은 적이 없다."

―왜 구 소장이 타깃이 됐나.

"정치적 배경이 있는지 여부는 알 수 없다. 그건 당신들(기자)의 일이다. 왜 그런지 취재해 달라."

본지가 입수한 갈루치 이사장과 주미 한국 대사관 관계자들의 대화록에선, 그는 "이번 사안은 청와대 내 한 사람에 의해 이루어지고 있다고 다수의 지인들이 말했다"며 "이것은 정책도 원칙도 아닌, (청와대 인사의) 개인적인 뜻에 따라 이뤄지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갈루치 이사장이 "기자들이 취재하라"고 한 것은 청와대의 개입 여부를 밝혀내란 것으로 보인다.

USKI 예산 지원 중단 사태 일지
―한국 정부가 당신에게 직접적으로 구 소장의 교체를 요구했나.

"물론이다. 그건 이미 말했듯이 부적절한 개입이다. 그러나 개인적으로 한 대화를 여기서 밝히지는 않겠다. 내가 말하고 싶은 것은 USKI는 (한국 정부의 주장과 달리) 불필요할 정도로 투명하게 운영되고 있다는 것이다."

―자금을 지원하는 곳에서 연구소 관계자 교체를 요구하는 것이 일상적인 일인가.

"전혀 그렇지 않다. 나는 조지타운대 국제대학원장을 13년간 했고, 워싱턴으로 오기 전엔 맥아더재단에서 기부금 집행도 맡았었다. 기부금을 받아도 보고 주기도 했다. 존스홉킨스대학과 조지타운대학은 국제관계학에서 미국 1, 2위를 다투는 학교이다. 미국 최고의 대학들에는 소장을 바꾸라는 지시를 할 수가 없다. 다만 어떤 프로그램을 더 배정하길 원한다는 의사 표시 정도는 할 수 있다."

―USKI 내에는 문재인 정부와 코드가 맞는 대화파도 많은 것으로 알고 있다.

"(USKI 산하의 38노스를 운영하는) 조엘 위트 같은 사람은 나와 (북한 관리와 만나는) 트랙2 회의도 자주 했다. 이런 중요한 순간에 이런 결정을 하는 것은 기이한(bizzare) 일이다. 내가 지난해 10월 청와대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만났을 때는 너무 기뻤고 영광스러웠다. 뭐가 진짜 이유인지 내가 정말 묻고 싶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