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 오미희, 드라마 '사자' 합류 확정…명품 라인업 완성

입력 2018.04.06 10:11

[스포츠조선 조윤선 기자] 배우 오미희가 드라마 '사자'에 출연한다.
2018년 방송 예정인 사전제작 드라마 '사자'(연출 장태유/극본 김용철, 양희진/제작 빅토리 콘텐츠)는 어머니의 죽음을 파헤치던 한 남자가 자신과 똑같이 생긴 사람들을 만나게 되면서 더 큰 음모에 휘말리는 미스터리 휴먼 드라마다.
'사자'는 명품 연출의 장태유 감독을 비롯해 박해진, 나나, 곽시양, 구자성, 이기우, 김창완, 박근형, 변정수, 박진주, 윤아정, 뉴이스트 렌 등 세대 불문 화려한 캐스팅 라인업을 자랑하며 최고 기대작으로 떠오른 작품. 뿐만 아니라 사전제작을 통해 특별한 완성도까지 예고하며 방송 전부터 뜨거운 관심을 모으고 있다.
이 같은 '사자'의 명품 라인업을 더욱 탄탄하게 만들어 줄 배우의 합류 소식이 전해졌다. 그 주인공은 배우 오미희다. 오미희는 '사자'에서 시골 병원의 의사 김상희 역을 맡았다. 극중 김상희는 우기훈(김창완 분)과 함께 의학 프로젝트를 진행했던 인물. 적극적이고 활달한 성격을 지닌 캐릭터로, 이후 일훈(박해진 분)과 만나면서 사건의 판도를 바꾸고자 노력한다.
김상희라는 인물은 의사로서 지적인 모습은 물론, 신념과 상황 속에서 고뇌하는 모습까지 보여줘야 하는 특별한 캐릭터이다. 이런 측면에서 오랜 연기 경력을 통해 내공을 쌓아온 오미희 배우는 더할 나위 없이 완벽한 캐스팅이라고 할 수 있다 과연 오미희가 드라마 '사자'에서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그녀의 명품연기가 드라마 '사자'를 얼마나 탄탄하게 만들어줄지 기대된다.
한편 드라마 '사자'는 더욱 높은 완성도를 위해 뜨겁게 촬영을 이어가고 있다. 2018년 4월 현재 장태유 감독을 포함한 제작진 및 배우들은 시청자와 마주할 순간을 위해 끊임 없이 구슬땀을 흘리고 있는 상황. 이처럼 각고의 노력 끝에 완성될 2018년 최고 기대작 '사자'의 베일이 벗겨지는 순간이 언제일지, '사자'는 어떻게 시청자 마음을 사로잡을지 궁금하고 또 기대된다.
supremez@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