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미국산 화학제품 반덤핑 관세율 최고 61%포인트 상향

    입력 : 2018.04.04 16:42 | 수정 : 2018.04.04 18:05

    중국 정부가 미국산 수입제품에 대한 반덤핑관세를 연장하거나 반덤핑 관세율을 올리는 식으로 미국에 대한 압박강도를 높이고 있다. /중국 상무부

    중국이 미국산 수입품에 대한 반덤핑 관세를 연장하거나 관세율을 추가 인상하고 나섰다.

    중국 상무부는 4일 금속 세척과 드라이크리닝 등에 쓰이는 미국산 에테르 계열 2종 화학제품의 반덤핑 관세율을 현행보다 26.9~61.4% 포인트 높인 새 관세율 37.5~75.5%를 12일부터 적용한다고 발표했다.

    이날 발표된 조치는 작년 2월 장쑤(江蘇)성 더나(德纳)화학이 미국과 유럽 기업들의 반덤핑폭이 갈수록 커져 반덤핑 관세율을 초과했다며 관세율 재심을 요청한데 따라 조사를 거쳐 이뤄진 것인데다 유럽연합(EU) 기업이 생산한 품목도 대상이지만 미국 무역대표부(USTR)가 25% 추가 관세를 부과하기 위한 1300개 중국산 첨단제품 목록 초안을 발표한 직후 나왔다는 점에서 주목된다.

    중국 상무부는 지난 3월 22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국에 대한 관세폭탄을 예고하는 행정명령에 서명한 직후인 23일에도 미국산 필름 인화지에 대한 반덤핑 관세 부과를 5년 연장한다고 발표했다.

    이번 에트르 계열 화학제품에 대한 반덤핑관세 부과는 2013년 1월 28일부터 5년 기한으로 적용돼온 조치를 연장한다는 의미도 있다.



    업체별로는 다우케미컬에 부과되는 반덤핑 관세율이 현행 14.1%에서 75.5%로 가장 많이 올라간다. INEOS케미칼 등 유럽연합(EU) 기업들에 적용되는 반덤핑 관세율은 현행 9.3~18.8%에서 10.8~43.5%로 상향조정됐다.

    중국 상무부의 반덤핑 조치 발표에 앞서 중국의 상무부 외교부 주미중국대사관 세계무역기구(WTO)중국 대표단은 일제히 성명을 내고 미국의 관세폭탄과 똑같은 강도와 똑같은 규모로 대응할 조치를 준비해 곧 발표할 것이라고 경고 했다.

    중국 상무부는 이날 오후 기자회견을 열어 맞보복 조치를 발표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관련 후시진(胡錫進) 환구시보 총편집은 이날 트위터에 “내가 얻은 정보에 따르면 미국에 대한 대규모 보복 계획이 베이징 시간으로 오늘 오후 공개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