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사정委, 이젠 경제사회노동委… 비정규직도 참여

조선일보
  • 곽수근 기자
    입력 2018.04.04 03:00 | 수정 2018.04.04 09:59

    [오늘의 세상]

    11년 만에 명칭·조직 변경 합의
    청년·소상공인도 함께 하기로

    대통령 소속 경제사회발전노사정위 명칭이 11년 만에 바뀌고, 비정규직·청년·여성·소상공인 등도 이 위원회에 참여시키는 방안이 추진된다.

    노사정 6자 대표는 3일 2차 회의를 열고 "새로운 사회적 대화 기구의 명칭을 '경제사회노동위원회'로 바꾸고, 청년·여성·비정규직·중견기업·중소기업·소상공인 등으로 참여 주체를 확대하는 데에 의견 접근이 있었다"고 밝혔다. 사실상 합의했지만 노동계의 추가 논의 절차 등을 고려해 '의견 접근'이라는 표현을 썼다고 노사정 대표자 회의는 전했다.

    이미지 크게보기
    3일 서울 대한상공회의소에 모인‘노사정 6자 대표’가 경제사회발전노사정위원회의 명칭을‘경제사회노동위원회’로 바꾸고, 여성·청년·비정규직 등도 이 위원회에 참여시키기로 결정했다. 사진 왼쪽부터 김영주 고용노동부 장관,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 문성현 경제사회발전노사정위원장, 김주영 한국노총위원장,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 손경식 한국경총 회장. /김지호 기자
    이날 회의엔 문성현 노사정위원장, 손경식 한국경총 회장,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 김주영 한국노총 위원장,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 김영주 고용노동부 장관 등 노사정 대표 6인이 참석했다.

    이날 대표자 합의에 따라 새로 출범할 경제사회노동위에 기존 양대 노총과 경총·대한상의 외에 소규모 노사 단체들이 참여할 전망이다. 다만 이들을 대표할 단체를 누가, 어떤 방식으로 정할지와 어느 정도 의결권을 줄지에 대해선 합의하지 못해 더 논의하기로 했다. 양대 노총은 "비정규직·여성·청년 대표 단체를 추천할 권한을 달라"고 요구하고, 위원회 의사 결정 과정에서도 양대 노총 의결권에 가중치를 둬야 한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