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재생에너지의 모든 정보를 한 눈에 본다

    입력 : 2018.04.03 11:06

    -4일부터 6일까지 대구 엑스코에서 개최
    -글로벌 태양광 기업 대거 참가

    대구에서 신재생에너지의 모든 것을 한 눈에 볼 수 있는 전시회가 열린다.
    4일부터 6일까지 대구엑스코에서 열리는 ‘국제그린에너지엑스포’다.
    지난 2004년 국내에서 처음으로 열려 가장 오랜 역사를 자랑하는 대표적인 재생에너지 전문전시회인 이번 전시회는 올해는 LED산업전과 통합돼 규모가 더욱 커졌다.

    /엑스코 제공 지난해 열린 국제그린에너지엑스포 모습.

    참가기업이 30% 증가해 280여 개 기업에 이르고 있다. 해외 바이어도 85개사로 전년에 비해 2배 이상 늘었다.
    특히 정부가 재생에너지 3020 이행계획을 발표하면서 2030년까지 태양광 등 재생에너지의 발전 비중을 기존 7%에서 20%로 확대할 것이라고 해 내수시장 확대에 대한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또 관련 산업도 활력을 되찾는 시점에서 올해 이 전시회에 거는 기대 또한 크다.

    전시회 참가 기업을 보면 ‘징코솔라(모듈 1위, 태양광셀 5위)’, ‘제에이솔라(모듈 4위, 태양광셀 2위)’, ‘통웨이솔라(태양광셀 7위)’, ‘테일썬(태양광셀 6위)’ 등 글로벌 상위 10개 기업 중 절반이 참가한다.
    세계 태양광 인버터 공급량 1위인 ‘화웨이(중국)’, 2위인 ‘썬그로우(중국)’, 3위 ‘에스엠에이(독일)’, 5위 ‘에이비비(스위스)’가 스폰서로 참가한다. 특히 썬그로우사는 전세계에서 시장점유율을 가장 많이 차지하고 있는 인버터 솔루션을 선보일 예정이다.

    국내에서는 한국을 대표하는 재생에너지 기업인 플래티넘 스폰서 현대중공업그린에너지가 대형 부스로 참가한다. 신성이엔지, 아이솔라, 네모이앤지, 현대알루미늄, 씨에스텍, 경원쏠라 등 국내 대표 재생에너지 기업들도 대거 참가할 예정이다.

    또 태양광 시공 사업성 검토 솔루션 제공기업인 솔라커넥트, 태양광 재생 및 활용업체인 비전테크, 정확한 데이터 기반의 태양광 설계 및 컨설팅을 제공하는 선소프트웨어, 테슬라 호주 태양광 발전소에 적용된 삼성SDI 21700 배터리 셀을 적용한 신형 배터리시스템을 선보이는 인셀, 플렉시블 박막 모듈을 사용한 건물 일체형 태양광 건축자재를 선보이는 세종인터내셔널㈜, CPU 없이 태양을 추종할 수 있는 기술을 선보이는 성창㈜ 등 뛰어난 기술력을 바탕으로 한 기업들 역시 첨단제품을 선보인다.

    특히 대구 국가산업단지 블록형 마이크로그리드 구축사업에 참여한 SK텔레콤, 대구전역 스마트그리드 확산사업에 참여하고 있는 현대오토에버와 누리텔레콤, 신일이앤씨, 아이디정보시스템 등이 참여해 더욱 스마트해진 대구의 에너지사업 현황도 보여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개막당일에는 KOTRA와 엑스코가 공동으로 주관하는 ‘해외 바이어 초청 수출 상담회’는 글로벌 빅 바이어가 대거 참가하는 행사다. 전 세계적으로 신재생에너지에 대한 관심이 높아짐에 따라 이번 상담회에는 전세계 32개국 85개 바이어와 국내기업 280여개사가 참가해 역대 최대 규모로 1대1 상담이 진행된다.

    또 연 매출액 1억 달러가 넘는 상하이 건설사 미국 지사를 비롯 캐나다에 소재한 산업 관련 개벌업체인 노스랜드 파워, 사우디에서 신재생에너지 및 관련 발전소를 건설하고 태양광PV 등을 수입해 사우디 및 중동 주변국에 공급하고 있는 칼리드 주파리, 2015년 태양광패널 세계 1위였던 중국의 트리나솔라 등 신재생 에너지분야 글로벌 바이어 15개사를 비롯 매출액 1000만 달러 이상의 대형 바이어 40개사가 참여해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튿날에는 경상권 대중소기업 구매상담회가 열린다.

    세미나 및 부대행사도 다채롭다.
    중국, 일본, 인도 등 글로벌 태양광 최선 동향과 재생에너지 3020 정책 및 이행계획(산업부), 태양광 밸류체인별 최신 기술 및 농촌태양광(솔라쉐어링) 특별세션을 중심으로 한 태양광마케팅 인사이트 컨퍼런스가 4일과 5일 이틀간 열린다.
    풍력분야에서는 해상풍력을 주제로 전문가 세미나 및 춘계 워크샵이 5일 하루 동안 열린다. 수소 및 연료전지 분야에서는 5일 포럼이 열릴 예정이다.

    한편 4일과 6일에는 최근 화두가 되고 있는 재생에너지의 스타트업 두분야 모두 해당되는 에너지스타트업기업들의 최신 비즈니스모델과 혁신기술들이 소개된다.
    이밖에 상담센터 운영, 기술세미나 개최, 전기충전소 견학 등의 다양한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이번 행사를 주관한 김상욱 엑스코 사장은 “이번 행사는 정부정책에 편승한 재생에너지업계 시장의 성장세가 뚜렷해 국내외 글로벌 기업들이 대거 참가, 국제적인 비즈니스의 플랫폼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대구=박원수 기자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