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안보리, 대북제재 명단에 선박 27척·회사 21곳 추가

입력 2018.03.31 11:01


미국의 요청으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30일(현지 시각) 대북 제재결의를 위반한 혐의를 받는 선박 및 선박회사들을 안보리 블랙리스트에 추가했다.

영국 BBC 방송 등 외신에 따르면, 유엔 안보리는 북한의 불법 해상 밀수를 돕는 선박 27척과 선박회사 21곳, 개인 1명 등 총 49건을 블랙리스트에 추가했다. 블랙리스트에 오른 유조선과 화물선은 전 세계 항구에 정박할 수 없고, 자산이 동결된다.


2017년 9월 18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과 니키 헤일리 유엔 주재 미국대사가 유엔 총회에 참석한 모습. /블룸버그

이 같은 조치는 지난달 23일 미국이 북한의 불법 해상 밀수를 돕는 선박 28척과 선박회사 27곳, 대만 남성 1명을 블랙리스트로 지정해달라고 요청한 데 따른 것이다. 미국은 북한이 핵·미사일 개발에 필요한 원유와 석탄을 얻을 수 없도록 대북 해상 활동을 차단하고, 이를 돕는 선박 및 선박회사도 제재한다고 천명해왔다.

니키 헤일리 유엔 주재 미국대사는 이날 “이 역사적인 제재안이 통과된 것은 북한 정권에 대한 최대 압박을 계속하는 미국의 노력에 국제사회도 함께 한다는 명백한 신호”라고 밝혔다.

번 조치는 지난 26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중국을 방문해 시진핑 주석을 만난 뒤 5일만에 발표됐다. 로이터 통신은 “이번 조치가 남북 정상회담과 미북 정상회담을 앞둔 북한을 압박하고 있다”고 해석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김정은의 방중 직후 자신의 트위터에 “(북한에 대한) 최대압박과 제재가 지속돼야 한다”고 언급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