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방중 北고위인사, 김정은으로 확인

입력 2018.03.27 18:00 | 수정 2018.03.27 23:46

27일 중국 베이징 베이징역 플랫폼에 북한 최고위급 인사가 타고 온 것으로 추정되는 북한 특별열차가 정차해 있다. /연합뉴스
27일 중국 베이징 베이징역 플랫폼에 북한 최고위급 인사가 타고 온 것으로 추정되는 북한 특별열차가 정차해 있다. /연합뉴스

지난 26일 중국을 전격 방문한 북한의 고위인사는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인 것으로 확인됐다고 정보당국 고위관계자가 27일 밝혔다.
김정은은 이날 오후 3시(현지 시각) 북한으로 되돌아 간 것으로 전해졌다.
전날 오후 베이징역에는 북한 특별열차로 추정되는 열차가 삼엄한 경비 속에 도착하는 모습이 일본 방송 카메라에 포착되면서 북한 최고위급 인사 방문설이 제기됐다. 이 때문에 외교가에서는 김정은의 방중 가능성과 함께 여동생 김여정 특사 파견설이 나왔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