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천 도자기 축제 올해부터 도자예술마을에서 열린다

    입력 : 2018.03.20 16:07

    4월 27일부터 17일간...꽃 축제, 아트 스테이도 선보여

    /이천시 올해부터 이천 도자기 축제가 열리는 예스파크(이천 도자예술 마을)에 꽃밭이 조성되고 있다.
    경기 이천시에서 열리는 대표적인 문화축제인 ‘이천 도자기 축제’가 올해부터 예스파크(이천 도자예술 마을)에서 열린다. 이천 도자기 축제는 지난 20여년간 설봉공원에서 열려왔으나 도자 공방과 전시실 등이 입주한 예스파크가 새로 조성되면서 무대를 옮기게 됐다.
    이천시는 4월 27일부터 5월13일까지 17일동안 이천시 신둔면 고척리에 있는 예스파크에서 제32회 도자기축제를 열 계획이라고 20일 밝혔다.
    특히 올해는 이천 화훼협회와 함께 꽃 축제가 병행 개최된다. 야생화, 꽃꽂이 전시와 경연대회, 도자 화분에 다육이 심기 등 각종 체험과 대형 꽃 전시관 조성 등 다양한 볼거리와 체험거리가 마련될 계획이다. 현재 약 12만평에 이르는 예스파크 곳곳에는 유채꽃, 게걸무 밭이 조성되고 있으며 입주한 각 공방들은 개성 넘치고 도자기의 멋이 묻어나는 공예품 개발에 몰두하고 있다.
    또 예스파크에 입주해 있는 개별 공방은 예술인 마을의 특성을 살려 1박 2일 아트 스테이 프로그램도 추진한다. 축제 홈페이지에서 아트 스테이를 신청하면 원하는 작가의 공방에서 1박 2일간 머무르며 공예 제작기술을 직접 보고 배우고 체험할 수 있는 특별한 기회가 주어진다. 단순 방문 대신에 숙박과 도예체험을 한 번에 즐길 수 있는 프로그램이다.
    또 지난 축제에서 지적된 먹을거리 문제 해결을 위해 마을 곳곳에 다양한 푸드트럭이 배치된다. 관람객들은 마을 거리를 걸으며 개성 넘치는 200여 개의 공방을 둘러보며 맛있는 먹을거리와 함께 아름다운 추억을 남길 수 있다.
    이천시는 “앞으로 예스파크를 활성화해 침체된 도자산업에 활력을 주고 유네스코 창의문화 도시로서의 위상을 높여 대한민국 대표 도자 도시의 명맥을 이어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천=권상은 기자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