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디오스타' 조정치 "소속사 사장 윤종신, 신경 안써줘서 고마워"

  • OSEN
    입력 2018.03.19 13:39


    [OSEN=장진리 기자] 가수 조정치, 장대현이 '비디오스타'에 출연해 거침없는 토크를 쏟아냈다.

    20일 방송되는 MBC 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서는 B급 감성계의 레전드 조정치, 장대현이 출연해 특A급 입담을 선사한다. 

    ‘정인의 남편’에서 ‘조은의 아빠’로 돌아온 조정치는 자신과 똑 닮은 딸이 너무 예쁘다며 사진을 보여주면서 자랑을 늘어놓았다. 또한 아내 정인과 함께 딸 조은을 위해 만든 동요가 있다며 현장에서 직접 기타를 연주했고, 딸에게 영상편지까지 남겨 진정한 딸바보의 면모를 자랑했다. 

    이날 현장에서 조정치는 소속사 사장인 윤종신에게 항상 고맙다고 전해 훈훈한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고마운 이유가 "신경을 안 써줘서"라고 밝혀 반전을 선사해 주변 사람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조정치는 진심이라며 "음악 (작업)할 때 관여하면 더 불편하다"며 남다르게 신경써주는 윤종신에게 감사인사를 전했다. 그러면서도 조정치는 "재계약은 냉정히 고민해봐야 한다"고 전해 폭소를 선사했다는 후문. 

    '프로듀스101'에서 이름을 알린 후 레인즈로 데뷔한 장대현은 독특한 이력으로 눈길을 사로잡았다. 최초의 토목 기사 출신 아이돌이라는 장대현은 콘크리트기능사, 측량기능사 등 무려 4개의 자격증을 보유 중. 장대현은 "20살 때까지 토목 계열 일을 했다"고 말해 보는 이들에게 놀라움을 안겼다.

    한편 '비디오스타'는 오는 20일 오후 8시 30분에 방송된다./mari@osen.co.kr

    [사진] MBC 에브리원 제공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