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홍철, '무한도전' 종영 언급 "김태호PD 지고 있던 짐 컸다"

입력 2018.03.15 11:30

[스포츠조선 이승미 기자]과거 '무한도전'의 고정 멤버였던 노홍철이 종영에 대해 언급했다.
노홍철은 1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씨네큐브 광화문에서 열린 E채널 새 예능 프로그램 '산으로 가는 예능-정상회담'(이하 '정상회담') 제작발표회에서 '무한도전' 종영 소식에 대한 생각을 묻는 질문에 "저도 똑같다. 멤버들이나 김태호 피디님과 이야기를 하고 있고 대중들의 마음도 보고 있는데, 많은 분들이 인정하고 싶고 부정도 하고 싶은 마음인 것 같다. 저도 똑같은 마음이다"고 말했다.
이어 "저는 함께 했던 사람으로서 무조건 그분들의 결정을 지지하고 응원하고 싶다"며 "김태호 감독님께는 계속 들어와서 알지만 그가 지고 있는 짐이 굉장히 컸다. 정말 고생했다. 그래서 종영 결정에 대해 인정하고 지지하고 응원한다. 앞으로 가질 시간이 김태호 피디님과 멤버들에게도 좋은 시간이 된 것 같다. 너무 잘하고 있는 세호와 세형이를 보면 안타깝긴 하지만 앞으로 더 다른 곳에서 좋은 모습을 보여줄 거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편, 대한민국 최초 등산 예능 버라이어티 '정상회담'은 깊은 산 속 절경을 찾아내는 즐거움과 정상 정복의 희열까지 시청자에게 색다른 묘미를 선사하는 등산을 소재로 한 예능 프로그램이다. 노홍철과 김민종, 김보성, 조우종, AOA 지민 등이 출연한다.
오는 3월 17일 티캐스트 E채널에서 첫 방송된다.
smlee0326@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