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용, 귀국 "중·러, 한반도상황 긍정발전 환영"

입력 2018.03.15 11:15 | 수정 2018.03.15 11:23

“푸틴, 러시아 외무장관 통해 높은 관심과 적극적 지지 의사 전달”
“시진핑, ‘얼음 녹으면 봄 온다’…한중 고위급 안보대화 계속”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이 15일 오전 중국과 러시아 방문을 마치고 인천공항으로 입국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15일 중국과 러시아를 찾아 대북특사활동 등을 설명한 뒤 귀국하면서 “중국·러시아 양국 지도자들은 한결같이 한반도 상황의 긍정적 발전과 이를 위한 남북 간 화해협력 분위기를 크게 환영했다”고 말했다.

정 실장은 이날 오전 인천국제공항 입국장에서 기자들과 만나 “중국·러시아 지도자에게 한반도 평화와 안정을 위해 양국이 중심적이고 건설적인 역할을 해준 데 대한 문 대통령의 각별한 감사의 말씀을 전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실장은 방북 특사활동과 이를 도날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직접 설명한 방미 결과를 설명하기 위해 지난 12일부터 중국과 러시아를 잇따라 방문한 뒤 귀국했다.

그는 “이들은 한반도 비핵화 목표는 대화를 통한 평화적 방법으로 해결돼야 한다는 원칙을 일관되게 견지한 문재인 대통령의 노력을 높이 평가하고 앞으로도 적극 지지하겠다고 했다”고 전했다.

정 실장은 “앞으로도 중국, 러시아 양국과 우리 정부는 긴밀한 소통을 해가면서 평창올림픽을 계기로 조성된 평화와 안정의 모멘텀을 계속 살려나가는 데 협력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그는 특히 러시아 방문 결과에 대해 “이번 일요일로 예정된 대선 때문에 지방 유세 중인 푸틴 대통령을 직접 만나지는 못했으나 라브로프 외무장관을 비롯해 대통령 외교보좌관, 연방안보회의 서기국 고위 관계관들을 통해 푸틴 대통령의 높은 관심과 적극적 지지 의사를 전달받았다”고 설명했다.

정 실장은 중국과의 만남에 대해서는 “시 주석은 ‘견빙소융 춘란화개’(단단한 얼음이 녹으면 봄이 오고 꽃이 핀다)는 중국 옛말을 소개하면서 한반도 상황이 이와 같다고 하며 적극 지지하겠다고 했다”며 “한중 양국은 정상 차원 소통·협력은 물론 내주 초로 예정된 양제츠 국무위원 방한을 계기로 고위급 안보 전략대화를 계속할 것”이라고 했다.

그는 “정부는 앞으로도 주변 관련국들은 물론 EU·아세안을 포함한 국제사회의 지지를 적극 받아가면서 곧 있게 될 남북 및 미북 간 정상회담이 한반도 평화와 안정을 위한 획기적 계기가 되도록 외교적 노력을 활발히 전개하겠다”고 덧붙였다.

정 실장은 역시 지난 12∼13일 일본을 방문해 방북·방미 경과를 설명한 서훈 국가정보원장과 함께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문재인 대통령에게 주변국 방문 결과를 보고할 계획이다.

조용히 美신뢰 쌓아온 정의용, 동북아 외교의 '메신저'로 이민석 기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