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객돈 횡령 혐의… 가상화폐 거래소 3곳 3일 동안 압수수색

조선일보
입력 2018.03.15 03:03

검찰 "임직원 계좌로 빼돌려 다른 거래소 가상화폐 구매"

가상 화폐 거래소 직원들이 고객 돈을 빼돌려 가상 화폐를 구매한 혐의를 포착해 검찰이 수사에 나섰다. 서울남부지검은 가상 화폐 거래소 3곳의 횡령 등 불법 정황을 포착하고 12일부터 사흘간 압수 수색을 진행했다고 14일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가상 화폐 거래소 3곳의 대표와 임직원들은 거래소 법인 계좌에 들어 있는 고객 돈을 자신들의 개인 계좌로 이체해 가로챈 혐의를 받는다. 이 중 상당액은 다른 거래소에서 가상 화폐를 구매하는 데 쓰인 것으로 조사됐다. 검찰 관계자는 "지난 1월 가상 화폐 거래소 계좌를 대상으로 한 금융위원회와 금융정보분석원(FIU)의 합동 점검 과정에서 수상한 자금 이동이 드러난 업체를 조사하다 혐의점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검찰은 압수 수색을 통해 세 업체 대표와 임직원의 컴퓨터 하드디스크와 금융거래 내역, 휴대전화, 회계 자료 등을 확보했다. 검찰은 또 이 거래소들이 가상 화폐 투자 명목으로 일반인들을 속여 불법적으로 자금을 모은 정황도 포착하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