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험설계사 "김흥국에 성폭행 당했다"…김흥국측 "사실무근"

입력 2018.03.14 20:55 | 수정 2018.03.14 21:03

가수 겸 방송인 김흥국이 한 보험설계사를 성폭행 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14일 MBN은 김흥국의 성폭행 의혹을 제기한 보험설계사 A씨의 주장을 보도했다. A씨는 MBN과의 인터뷰에서 "지인이 보험 실적에 도움이 될 것이라며 김흥국을 소개시켜줘 2016년 11월 김흥국과 저녁식사를 했다"며 "김씨가 억지로 술을 먹여 정신을 잃었다가 깼더니 알몸 상태로 나란히 누워 있었다"고 밝혔다.

가수 겸 방송인 김흥국./스포츠조선
A씨는 "나중에 문제를 제기하자 김씨가 '사과할 이유가 없다', '네 발로 걷지 않았느냐. 이걸 크게 문제 삼아봤자 제가 크게 더 다친다'고 했다"고 주장했다.
A씨는 또 이후 김흥국이 보낸 문자메시지에서 "'서로 좋아서 술자리 했다', '서로 도울 수 있는 친구나 동생으로 만나고 싶었다', '분노의 마음을 내려 놓으라'고 적었다"고 주장했다.
한 번의 성폭행으로 그치지 않았으며, 두 번째 성폭행 당시에는 목격자도 있었다는 게 A씨의 주장이다.

김흥국은 직접 입장을 밝히는 대신, 지인을 통해 관련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김씨의 측근은 "A씨와는 2년 전 술자리에서 우연히 만난 사이"라며 "단순히 술을 먹고 헤어졌을 뿐 성추행과 성폭행은 전혀 없었다"라고 해명했다. 김흥국이 회장을 맡고 있는 대한가수협회측은 "사실무근"이라며 "법적 대응을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