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경화, 예정대로 15일 방미... 설리번 국무장관 대행과 회담

입력 2018.03.14 17:45

강경화 외교부 장관. /연합뉴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이 경질됐음에도 예정대로 15일 미국을 방문하기로 했다.

외교부 당국자는 14일 “한미 간 북핵, 동맹, 경제 통상 등 중요한 현안들이 있는 현 상황에서 미국 내 인사 교체에도 불구하고 한미 외교당국 간 긴밀한 소통을 통해 강력한 공조를 유지하는 것이 긴요하다는 인식을 한미 양측이 공유했으며, 미측은 강경화 장관이 예정대로 방미하기를 희망해왔다”고 밝혔다.

이 당국자는 이어 “이에 따라 외교장관 방미를 예정대로 추진키로 했다”며 “이 계기에 설리번 국무장관 대행과 회담을 가질 예정”이라고 전했다.

앞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틸러슨 장관을 경질했다는 소식이 전날 밤 전해진 뒤, 외교부는 강 장관의 미국 방문 계획을 예정대로 추진할지 검토해 왔다.

당초 강 장관은 15일 미국 워싱턴DC를 방문한 뒤 16일 틸러슨 장관과 한·미 외교장관회담을 가질 예정이었다.

강 장관 출국에 앞서 북핵 6자회담 우리 측 수석대표인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이날 오전 남북·북미 정상회담 실무 조율을 위해 미국으로 향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