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위 증명한 윤성빈, 선발 안착 위해 더 필요한 경험

입력 2018.03.14 16:07

롯데 자이언츠 윤성빈. 사진제공=롯데 자이언츠.
1군 데뷔를 노리고 있는 롯데 자이언츠 투수 윤성빈(19)이 시범경기 첫 등판에서 구위를 증명했다. 하지만 동시에 선발 안착을 위한 과제도 확인했다.
윤성빈은 14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LG 트윈스와의 시범경기에 선발 등판해 3이닝 6안타(1홈런) 2볼넷 2탈삼진 3실점(2자책)을 기록했다. 총 투구수는 53개. 패스트볼 구속은 140㎞ 후반대에 형성됐지만, 경기 운영 능력이 아쉬웠다. 최고 구속은 149㎞를 찍었다.
프로 2년차 윤성빈은 아직 1군 데뷔전을 치르지 못했다. 2017년 1차 지명을 받은 기대주인데, 지난해 어깨 통증으로 재활에 매진했다. 지난해 11월 마무리 캠프 때부터 본격적으로 공을 던졌다. 150㎞에 육박하는 빠른 공으로 코치스태프의 눈도장을 받았다. 스프링캠프 연습경기에선 1이닝 2탈삼진 무실점을 기록했으며, 자체 청백전에서 2이닝 무실점으로 좋았다.
기회가 빨리 찾아왔다. 3선발인 박세웅이 팔꿈치 미세 염증으로 전지훈련 일정이 끝난 뒤 오키나와에 잔류했다. 조원우 감독은 경쟁을 통해 이 자리를 메우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윤성빈이 14일 선발 등판하게 됐다.
윤성빈은 낮게 형성되는 패스트볼을 던졌다. 1회초 안익훈에게 좌전 안타를 맞았지만, 김현수를 병살타로 처리했다. 박용택을 루킹 삼진 처리하며 기분 좋은 출발을 했다. 2회에는 아도니스 가르시아에게 좌중간 솔로 홈런을 맞았다. 가운데로 몰린 패스트볼(146㎞)이 문제였다. 이후 연속 2안타를 맞았고, 보크까지 했다. 투구판을 밟은 채 몸을 움직이는 실수를 했다. 무사 2,3루에선 김사훈의 포일이 겹쳐 추가 실점했다. 볼넷으로 무사 1,3루 위기가 계속됐지만, 유강남을 병살타로 솎아냈다. 백승현에게 볼넷을 내준 뒤에는 안익훈을 삼진 처리했다. 3회에는 안타와 폭투로 1사 2루 위기에 몰렸다. 이어 가르시아에게 중전 적시타를 허용하고 추가실점을 했다.
윤성빈은 패스트볼(37개)에 슬라이더(15개), 포크볼(1개)을 던졌다. 빠른 볼은 제법 위력적이었다. 무엇보다 스트라이크가 낮게 들어갔다. 다만, 경기 초반 연속으로 패스트볼을 던지다가 맞았다. 3회에는 슬라이더를 섞으면서 안정을 찾았다.
전체적인 경기 운영 능력은 아쉬웠다. 전지훈련 기간에 노출됐던 약점이다. 주자가 나간 상황에서 당황하는 모습이었다. 프로에서 선발 경험이 없기 때문에 나타난 현상이다. 포수와 호흡도 관건이다. 현재 롯데에는 1군 경험이 풍부한 포수가 적다. 시범경기 첫 2경기에서 포수들의 작은 실수가 계속 나왔다.
윤성빈은 경기 후 "오늘 몸 상태가 괜찮았고, 전체적으로 컨트롤이 나쁘지 않았다. 코치님들도 공은 괜찮았다고 말씀해주셨다. 다만 오늘은 직구와 힘으로 대결을 하다 보니 카운트를 유리하게 잡는 데 어려움이 있었다. 볼 배합 등 카운트를 유리하게 잡아가는 방법에 대해 더 공부를 해야 할 것 같다. 많이 배울 수 있는 좋은 경험이었다"고 했다.부산=선수민 기자 sunsoo@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