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개헌·GM 국정조사 등 합의 또 실패

입력 2018.03.14 11:55

1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여야 3당 원내대표 회동에서 참석자들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좌측부터 김동철 바른미래당 김동철 원내대표,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연합뉴스
여야가 14일 국회 개헌안 발의와 한국GM에 대한 국정조사 실시 등 현안 해결에 또다시 합의하지 못했다.

우원식 더불어민주당·김성태 자유한국당·김동철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지난 13일에 이어 이날 오전에도 현안을 해결하기 위해 회동을 했으나 이견을 좁히지 못했다.

원내대표단은 회동이 끝난 후 기자들과 만나 “합의된 것도, 합의되지 않은 것도 없다”며 “다음에 더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추후 회동의 시간과 장소는 밝히지 않았다.

김동철 원내대표는 “개헌뿐 아니라 한국GM 국정조사나 특별감찰관법·방송법 등도 논의해야 하는데, 여당이 답을 주지 않는다”며 “민주당은 개헌 논의부터 해결하자고 주장한다”고 전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