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복수의 일념으로 MB 포토라인에 세워야 했나"

입력 2018.03.14 09:35 | 수정 2018.03.14 09:53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 페이스북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14일 “이명박 전 대통령(MB)을 꼭 포토라인에 세워야만 했나”고 밝혔다.

홍 대표는 이날 오전 본인의 페이스북을 통해 “복수의 일념으로 전전(前前) 대통령의 오래된 개인비리 혐의를 집요하게 들춰내야 했나”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노무현 전 대통령을 검찰 수사한) MB처럼 부메랑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오늘 전직 대통령이 또 포토라인에 선다”며 “전두환·노태우 전 대통령같은 국사범도, 박근혜 전 대통령처럼 국정농단도 아니고, 노무현 전 대통령처럼 개인비리 혐의로 포토라인에 선다”고 말했다.

홍 대표는 또 “모든 국정을 6.13 지방 선거용으로 몰아가는 문재인 정권을 보고 있노라면, 이 나라의 미래가 참으로 걱정된다”며 “개헌, 집요한 정치보복, 남북정상회담, 미북정상회담 등 모든 현안을 정략적으로 이용하는 문재인 정권은 지방정부도 좌파로 채워 체제 변혁을 완성하겠다는 불순한 시도에서 비롯된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청와대, MB 검찰출석에 "공식 입장 없다" 뉴시스
추미애 "MB 범죄 기네스북 오를 정도…전두환 연상돼" 이현승 기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