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적설 조기진화, 네이마르 부친 "아들 미래, PSG에 있다"

입력 2018.03.14 08:20

네이마르 찾아간 파리생제르맹 회장 ⓒAFPBBNews = News1
"네이마르는 파리생제르맹에서 미래를 갖고 있다."
파리생제르맹 공격수 네이마르 ⓒAFPBBNews = News1
브라질 축구 스타 네이마르(파리생제르맹)와 파리생제르맹(프랑스)이 서둘러 네이마르 이적설을 잠재웠다.
파리생제르맹 구단 최고위층이 네이마르를 찾아가 만났다. 최근 불거진 네이마르의 스페인 컴백설을 조기에 차단했다. 스페인 언론들은 최근 네이마르 부친의 말을 인용해 '네이마르가 파리생제르맹으로 돌아가지 않을 것이다'고 보도했다. 네이마르 아버지는 네이마르 거취에 있어 절대적인 영향력을 미치는 인물이다. 아버지 겸 매니저다.
네이마르는 현재 오른발 발가락 골절 수술을 받고 브라질에서 재활 치료 및 휴식을 갖고 있다. 네이마르는 지난해 여름 2017~2018시즌을 앞두고 FC바르셀로나(스페인)에서 파리생제르맹으로 역대 최고 이적료(2억2200만유로)에 이적했다. 계약 기간도 무려 5년.
하지만 네이마르는 첫 시즌부터 시련이 닥쳤다. 소속팀 파리생제르맹은 유럽챔피언스리그 16강에서 탈락했다. 스페인 명문 레알 마드리드 벽에 가로막혔다. 네이마르는 부상에 이은 수술로 시즌을 조기에 접었다. 팀 내 동료와의 불화설도 돌았다. 파리생제르맹 팬들의 시선도 곱지 않다. 이런 가운데 스페인 레알 마드리드, 친정 바르셀로나 이적설까지 돌았다. 이적한 지 한 시즌도 지나지 않아 네이마르의 마음이 파리생제르맹을 떠났다는 보도가 나왔다.
파리생제르맹은 다급해졌다. 구단 회장(나세르 알 케라이피), 스포츠 디렉터(안테로 엔리케)가 네이마르를 보기 위해 브라질로 향했다.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인근 만가라티바에서 네이마르 부자를 만났다. 또 네이마르 자선 재단센터도 함께 방문해 기자회견도 가졌다.
네이마르 아버지는 "네이마르는 파리생제르맹에서 미래를 갖고 있다. 네이마르는 현재 파리생제르맹에 있다"고 말했다.
알 케라이피 파리생제르맹 회장은 "네이마르는 행복하다. 동기부여도 잘 돼 있다. 곧 돌아올 것이다. 빨리 돌아올 것이다. 그의 상태는 좋다"고 말했다.
네이마르는 오는 5월까지는 휴식 및 재활 치료를 받아야 할 상황이다. 사실상 이번 시즌은 끝났다. 그는 잘 준비해서 브라질 국가대표로 러시아월드컵 본선 출전을 노려야 할 상황이다.
노주환 기자 nogoon@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