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MB 검찰 출석에 "입장 없다"

  • 뉴시스
    입력 2018.03.14 08:27

    굳은 표정으로 사무실 들어서는 이명박
    청와대는 14일 100억원대 뇌물수수 혐의를 받고 있는 이명박 전 대통령의 검찰 출석과 관련해 공식입장을 내지 않았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오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 전 대통령의 검찰 출석과 관련한 질문에 "입장이 없다"고 말했다.

    이 전 대통령은 이날 오전 9시30분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해 뇌물수수, 국정원 특수활동비 수수, 직권남용, 횡령·배임, 대통령기록물관리법 위반 등의 혐의에 대해 소명할 예정이다.

    한편 청와대는 이 전 대통령이 검찰의 다스(DAS) 관련 수사를 '정치보복'이라고 주장한 지난 1월 기자회견 때도 즉각적인 공식 논평을 자제하며 '노코멘트'로 일관한 바 있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홍준표 "복수의 일념으로 前前대통령 포토라인 세워야 했나" 유병훈 기자
    추미애 "MB 범죄 기네스북 오를 정도…전두환 연상돼" 이현승 기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