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년 비밀공작 정보통… 물고문 지휘 논란도

입력 2018.03.14 03:10

[한반도 '격동의 봄'] CIA 첫 여성국장 하스펠은 누구

트럼프 대통령은 폼페이오 CIA 국장을 국무부 장관으로 이동시키면서 지나 하스펠 CIA 부국장을 폼페이오 후임 자리에 앉혔다. 하스펠(62) 부국장은 상당히 베일에 싸여 있는 인물이다. CIA에서 30년 이상 근무해왔고, 지난 2013년 미국 스파이들의 총책인 국가비밀공작국(the National Clandestine Service) 수장에 오르면서 대외에 알려졌다. 1985년 CIA에 들어온 뒤 영국 등 해외 몇 나라의 지부장을 거쳐 대테러센터장 수석 보좌관 등 요직을 두루 거쳤다. 제임스 클래퍼 전 국가정보국(DNI) 국장은 "폭넓은 국내외 임무를 통해 존경받는 베테랑"이라고 말했다. 지난 8일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백악관을 방문해 북한 김정은의 메시지를 전할 때 배석한 것도 폼페이오 국장이 아니라 하스펠 부국장이었다.

하스펠 부국장은 CIA 테러 용의자 심문 프로그램과 관련한 고문 의혹 논란에 연루되기도 했다. 미 상원 정보위가 펴낸 고문 관련 보고서에는 지난 2002년 하스펠 부국장으로 추정되는 CIA 여성 관리가 태국에서 운영한 비밀감옥에서 테러조직 알카에다 용의자 2명에 대한 물고문을 지휘했다는 내용이 있다. 이 고문 의혹으로 하스펠은 국가비밀공작국장직을 두 달 만에 그만둬야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