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이좋다' 김지선 "넷째 낳고 심한 우울증..이경실 도움 극복"

  • OSEN
    입력 2018.03.13 21:32


    [OSEN=이지영 기자] 김지선이 넷째를 낳고 우울증이 왔다고 밝혔다.

    13일 방송된 MBC '사람이 좋다'에는 김지선이 출연했다, 김지선은 "넷째 낳고 일이 잘 풀렸다. 아이돌 스케줄에 가깝게 바빴고, 잠을 거의 못 잤다. 내가 운전하고 가면 앞차를 박고 싶었고, 빨간불에도 직진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김지선은 "어느 순간 아이들도 다 믿더라. 내가 미쳐가는 구나 싶었다. 상담도 받고 했는데 잘 안됐다. 그때 도움 준 선배가 있었다"고 말했다.

    그 주인공은 이경실. 이경실은 ";같이 고민하면 더 심각해질  것 같아서, 가볍게 넘기려고 했다. 농담을 하면서 '이제 와서 어떻해? 아이를 다시 넣을 수도 없고' 등으로 분위기를 풀었다"고 말했다.

    김지선은 "그냥 웃다보니 심각한 문제도 가볍게 생각하게 되더라"고 말했다.

    / bonbon@osen.co.kr

    [사진] '사람이 좋다' 캡처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