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A 헥터, 3이닝 3K 무실점...시범경기부터 압도적 투구

입력 2018.03.13 13:45

스포츠조선DB
KIA 타이거즈 헥터 노에시가 첫 시범경기부터 압도적인 모습을 보였다.
헥터는 13일 광주 KIA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두산 베어스와의 시범경기에 선발 등판해 3이닝 3안타 3탈삼진 무실점으로 호투했다. 투구수는 39개에 직구 최고구속은 148㎞를 기록했다.
1회 1번-중견수 박건우를 3구삼진 처리한 헥터는 지미 파레디스를 초구 유격수 플라이로 잡아냈다. 이후 오재일 역시 3구 삼진으로 아웃시키며 깔끔하게 이닝을 마무리했다.
2회도 김재환을 좌익수 뜬공, 양의지를 포수 플라이로 잡은 헥터는 6번-지명타자 최주환에게 우익수 앞에 떨어지는 첫 안타를 허용했다. 하지만 오재원을 중견수 뜬공 처리하며 마운드를 내려갔다.
3회 헥터는 선두타자 허경민에게 중전 안타를 허용하며 위기를 맞는 듯했지만 김재호를 병살 처리했다. 이후 박건우에게 우전 안타를 내줬지만 파레디스를 삼진으로 잡아내며 이날 등판을 마쳤다.
4회부터는 박정수가 마운드에 올랐다.
광주=고재완 기자 star77@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