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문쇼' 유소영 "유명 배우에 연기수업 중 속옷 차림 강요받아"

입력 2018.03.13 12:18

[스포츠조선 조윤선 기자] '풍문쇼' 배우 유소영이 연기 수업 때 속옷 차림을 강요받았다고 고백했다.
12일 밤 방송된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에서는 대한민국을 뒤흔든 성폭력 파문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유소영은 '미투 운동'에 관한 이야기 중 과거 겪은 일을 털어놨다. 그는 "예전에 회사에서 연기 수업을 받으라고 해서 갔다. 연기 수업 선생님(배우)께서 옷을 속옷 모양으로 걷어 올리고 남녀가 몸을 밀착하고 있으라고 하더라"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유소영은 "왜 그래야 하냐고 했더니 '배우는 창피함도, 남녀 간의 거리낌도 없어야 한다'며 옷을 걷고 마주 보고 붙어 있으라고 했다. 내가 못하겠다고 했더니 '다른 사람도 다 하는데 네가 뭔데 안 하냐'며 화를 냈다"며 "끝까지 못하겠다고 했더니 나가라고 했다. 결국 울면서 나와서 회사에 얘기하고 그 수업에 안 들어갔다"고 털어놨다. 이어 "이후에도 그 선생님은 활발하게 연기 활동을 하고 있었다"고 덧붙여 놀라움을 자아냈다.
supremez@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