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훈 만난 고노 "김정은, 납치자 문제 거론했나"

조선일보
  • 안준용 기자
    입력 2018.03.13 03:03

    [한반도 '격동의 봄'] 한국 노력 평가하며 "기적 직전"

    서훈 국정원장은 12일 일본을 찾아 고노 다로 외무상에게 남북, 미·북 정상회담 추진 상황을 설명했다.

    청와대는 "고노 외무상이 서 원장에게 '방북 당시 일본인 납치 피해자 문제가 거론됐는지'를 물었다"고 전했다. 또 고노 외무상은 북·일 외교 현안 등에 관해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언급한 메시지가 있는지를 확인하면서 "북한이 비핵화를 행동으로 옮길 때까지 최대 압력이 필요하다"고 했다.

    서훈(왼쪽) 국가정보원장이 12일 일본 도쿄에 있는 외무성 공관에서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을 만나 악수하고 있다.
    서훈(왼쪽) 국가정보원장이 12일 일본 도쿄에 있는 외무성 공관에서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을 만나 악수하고 있다. /EPA 연합뉴스

    서 원장은 최근 남·북·미 대화 국면에 '재팬 패싱(일본 배제)'을 우려하는 일본 측에 남북이 합의한 6개 항과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의 정상회담 결단 과정을 상세히 설명했다. 또 "(북한과) 일본인 납치자 문제는 논의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서 원장과 고노 외무상은 이날 도쿄 외무성 공관에서 만찬도 함께 하며 2시간 50분간 대화를 했다. 이 자리에는 남관표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 야치 쇼타로 일본 국가안보국장, 기타무라 시게루 내각 정보관 등도 참석했다.

    만찬 후 청와대는 "고노 외무상이 한국의 노력에 경의를 표하며 현 상황을 '동아시아 기적 직전'이라고 평했다"며 "한반도 비핵화 문제 해결을 위해 한국과 긴밀히 협의·공조해나가겠다는 언급도 했다"고 밝혔다. 고노 외무상은 "최근 북한의 변화는 한·미·일이 연계한 최대 압력의 성과이며, 북한의 핵 포기를 위해 최대 압력을 계속해나간다는 데 서 원장과 의견이 일치했다"고 밝혔다. 또 "국제원자력기구(IAEA) 핵사찰을 북한이 받아들이면 초기 비용 3억엔(약 30억원)을 부담하겠다"고도 했다.

    서 원장은 13일 오전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면담할 예정이다. 이 자리에서 구체적으로 남·북·미 대화 추진 상황을 설명하고 정상회담 지지를 요청할 계획이다.

    한편 이날 중국에서 시진핑 국가주석을 만난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13일 곧바로 러시아 모스크바로 이동해 고위 당국자들에게 방북·방미 성과를 설명한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