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군이 탄약통을 요강으로 쓴 까닭은

조선일보
  • 권선미 기자
    입력 2018.03.13 03:03

    부대 1명뿐인 여군 화장실 제한… 인권위 "주임원사 징계하라"

    부대에 한 명뿐인 여군에게 화장실을 제대로 이용하지 못하도록 한 주임원사를 징계하라고 국가인권위원회가 육군참모총장에게 권고했다.

    2016년 9월 육아휴직을 마친 여성 부사관 A씨는 경기도 육군 모 포병대대로 발령받았다. 전입과 동시에 부대에서 유일한 여군이 된 A씨는 화장실 이용에 큰 불편을 겪었다. 대대 본부 건물에만 여자화장실이 하나 있었는데, 이곳 출입열쇠는 부대를 방문한 민간인 여성이 사용해야 한다는 이유로 행정실 직원들이 보관했다. 이 때문에 A씨는 화장실에 갈 때마다 남자 군인에게 열쇠를 받아야 했다. 그나마 이 화장실도 고장 나 A씨는 자신이 근무하는 취사반에서 50여m 떨어진 위병소 면회객 화장실을 써야 했다. 급할 땐 탄약통을 요강으로 썼다. A씨는 이런 사정을 부대에 알렸지만 조치는 없었다. 같은 해 10월 말 유격훈련 때 숙영지에 여성 전용 화장실과 세면장이 설치됐지만, 주임원사 B씨는 A씨에게 이곳을 사용하지 말라고 하고 자신이 썼다. A씨는 부식 차를 타고 1.6㎞ 떨어진 인접 부대 화장실을 이용해야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