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남북·북미 정상회담 지원 특위 구성”

입력 2018.03.12 10:01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12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한반도 비핵화로 향하는 초입에 들어섰고, 비핵화의 길은 멀고도 험난할 것”이라며 “우리 당은 역사적인 남북·북미 정상회담의 성공적 개최를 뒷받침하기 위해 오늘 특위를 구성하기로 의결했다”고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은 12일 ‘남북·북미 정상회담 지원 특별위원회’를 설치해 당 차원에서 지원하기로 했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한반도 비핵화로 향하는 초입에 들어섰고, 비핵화의 길은 멀고도 험난할 것”이라며 “우리 당은 역사적인 남북·북미 정상회담의 성공적 개최를 뒷받침하기 위해 오늘 특위를 구성하기로 의결했다”고 밝혔다.

추 대표는 “당 안팎의 한반도 외교 전문가를 모시고 대대적인 정당외교 행보 차원 활동을 전개해나갈 것”이라며 “남북·북미 정상회담에 이어 중국과 러시아, 일본이 참여하는 6자회담과 같은 협력의 틀 구축에도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끼리 이 안에서 냉소적인 자세는 한반도 비핵화에 전혀 도움이 안 된다”며 초당적 협력도 당부했다.

추 대표는 하루 앞으로 다가온 국민헌법자문특위의 정부 개헌안 대통령 공식 보고와 관련해선 “야당이 사실상 국회 책임을 방기하거나 포기하면 대통령의 개헌안 발의를 마냥 비판할 수 없다”며 “국회가 나서야 하는데 국회 논의가 한 발짝도 앞으로 나가지 못하는 개탄스러운 현실이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지방선거의 유불리로 개헌 시기를 늦추려는 태도는 정치공학적”이라며 “대통령 개헌안 발의가 가시권에 들어온 만큼 각 당은 명문화된 개헌안을 내놓고 대승적 결단을 내리기를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