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당 뺏길라… 與, 성추문 민병두 사퇴 말리기

조선일보
  • 김아진 기자
    입력 2018.03.12 03:14 | 수정 2018.03.12 08:29

    안희정·정봉주 때와는 다른 대응, 무소속 의원 2명 영입 접촉도
    잇단 성추문에 黨이미지 큰 타격
    광역 17곳 중 최대 13곳 노렸으나 이번 파문으로 지방선거 망칠 판

    더불어민주당은 3선의 민병두 의원이 성추행 의혹에 국회의원직 사퇴 의사를 밝히자 이를 만류하고 나섰다. 현역 의원들의 6·13 지방선거 출마에 따른 의원직 사퇴가 예고되는 상황에서 1당 유지가 어렵다는 판단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는 민 의원이 사퇴 표명을 한 지난 10일 민 의원을 찾아가 "사퇴를 재고해달라"고 요청했다. 우 원내대표는 "사실 관계를 밝히는 것이 우선적인 일이지, 의원직 사퇴부터 해야 할 일은 아니다"고 설득했다. 안규백 최고위원, 이춘석 사무총장 등도 "너무 즉흥적인 결정"이라면서 "지금은 그만둘 때가 아니다"라며 만류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세균 국회의장 측도 관례상 의원직 사퇴서를 당장 수리할 생각은 없다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이 6·13 지방선거 출마자 관련 의혹이 잇따라 제기되면서 혼란에 빠졌다. 왼쪽은 10일 성추행 의혹이 제기된 민병두 의원이 지난 7일 국회에서 서울시장 출마 관련 공약을 발표하는 모습. 오른쪽은 박수현 전 청와대 대변인이 11일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처(前妻)의 불륜 의혹 폭로에 대해 해명하는 모습.
    더불어민주당이 6·13 지방선거 출마자 관련 의혹이 잇따라 제기되면서 혼란에 빠졌다. 왼쪽은 10일 성추행 의혹이 제기된 민병두 의원이 지난 7일 국회에서 서울시장 출마 관련 공약을 발표하는 모습. 오른쪽은 박수현 전 청와대 대변인이 11일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처(前妻)의 불륜 의혹 폭로에 대해 해명하는 모습. /연합뉴스·이덕훈 기자

    민주당이 그동안 성추문 의혹이 제기된 다른 인사들에게 취한 조치와는 확연히 차이가 난다. 야권 관계자는 "민 의원이 그만두면 당장 1당 사수에 빨간불이 켜지기 때문에 민주당이 급하게 나선 것 아니겠느냐"고 했다. 실제 민주당 지도부는 지난 5일 안희정 충남지사의 성폭행 의혹이 일었을 때는 밤늦게 최고위를 열고 곧바로 출당과 제명을 결정했다. 당내에선 이례적으로 신속한 대응이라는 반응이 나왔었다. 민주당은 서울시장 경선 출마를 선언한 정봉주 전 의원의 성추행 의혹에 대해서도 "아직 복당을 받아주지 않았다"며 선을 그었다. 사생활 문제가 제기된 박수현 전 청와대 대변인에 대해선 "충남지사 예비후보 자격에 대해 재심사하겠다"고 했다. 사안의 경중 차이는 있었지만, 민 의원에 대해서만은 사퇴를 만류하고 있는 것이다.

    이 같은 민주당의 엇갈린 대응에 대해 "국회 운영에 막강한 권한을 쥐고 있는 국회의장직을 지키기 위한 정치적 결정"이라는 말이 나온다. 민주당은 현재 121석, 자유한국당은 116석이다. 민주당은 국회의장 선출이 예정된 5월 24일까지 1당을 지켜야만 국회의장직을 가져올 수 있다. 또 5월 말에는 상임위 배분 등 하반기 국회 원 구성 협상도 해야 한다. 이 때문에 현역 국회의원들의 지방선거 출마도 최대 3명만 가능하다고 해왔다. 하지만 민 의원이 사퇴 뜻을 밝히면서 민주당 전략에 차질이 생겼다. 민주당은 제1당을 사수하기 위해 국민의당을 탈당하고 무소속으로 있는 이용호, 손금주 의원을 접촉해 입당 의사를 타진하고 있는 것으로도 알려졌다.

    이번 사태로 여당이 지방선거에서 가장 직격탄을 맞은 곳은 서울과 충남이다. 당초 6명의 후보가 나섰던 서울시장 경선판은 민 의원, 정 전 의원의 성추문으로 크게 위축됐다. 충남지사 경선도 현직이었던 안희정 전 지사의 성폭행 의혹에 이어 유력 후보였던 박수현 전 대변인의 사생활 의혹까지 겹치면서 시끄럽다. 민주당 충남지사 후보로 양승조 의원과 복기왕 전 아산시장 등 2명이 뛰고 있지만, 충청권 일각에선 "민주당이 이번에 충남지사 후보를 내지 말라"는 목소리도 나온다. 민주당 관계자는 "서울, 충남 모두 흥행을 기대하긴 힘들어졌다"고 했다.

    당초 민주당은 문재인 대통령과 당 지지율 등을 근거로 이번 지방선거 결과를 낙관했었다. 공식적으로는 광역단체장 중 9~11곳을 이긴다는 목표를 제시했다. 하지만 내부에서는 "17곳 중 13곳도 가능하다"는 전망이 나왔다. 국회의원 재·보선에 대해서도 자신감을 보였다. 하지만 이젠 더 이상 낙관론을 펴기 힘들다는 관측이 나온다.

    김영춘 장관 "부산시장 불출마"

    한편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이 11일 민주당 부산시장 경선에 불출마하겠다고 선언했다. 민주당 국회의원인 김 장관은 이날 입장문을 내고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운영에 작은 차질도 있어서는 안 되겠다는 판단으로 출마를 접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동안 민주당 친문계는 김 장관에게 부산시장 경선 출마를 요청했지만 추미애 대표 등 당 지도부에서는 현역 의원 출마를 만류해 왔다. '1당 사수'를 위해서라는 관측이다. 당 주변에선 "이로써 오거돈 전 해양수산부 장관이 민주당 부산시장 후보가 될 가능성이 높아졌다"는 말이 나온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