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민현 2G-1A 원맨쇼' 부천, 안양 3대0 완파

입력 2018.03.11 16:51

부천FC가 FC안양을 제압하면서 쾌조의 2연승을 기록했다.
부천은 11일 안양종합운동장에서 가진 안양과의 2018년 KEB하나은행 K리그2(2부리그) 2라운드에서 2골-1도움을 기록한 공민현의 활약에 힘입어 3대0으로 완승했다. 1라운드에서 대전에 2대1로 이겼던 부천은 2연승을 달리면서 쾌조의 발걸음을 이어갔다. 광주전에서 0대0 무승부에 그쳤던 안양은 이날도 첫승 달성에 실패했다.
팽팽하던 균형은 전반 중반 깨졌다. 김준엽에 안양 진영 페널티에어리어 내 왼쪽으로 이어진 패스를 침착하게 잡아 문전 왼쪽에서 왼발 크로스로 연결됐고, 공민현의 발에 빗맞은 볼이 문전 오른쪽에 서 있던 포프의 오른발에 걸리면서 그대로 득점으로 연결됐다.
고정운 안양 감독은 후반 시작과 동시에 장은규 은성수를 빼고 정재희 최재훈을 투입하면서 분위기 반전을 노렸다. 하지만 안양은 전방 볼 연결에 어려움을 겪으면서 이렇다할 찬스를 만들어내지 못했다. 부천은 우세한 볼 점유율을 유지하면서 승부 주도권을 놓지 않았다.
결국 부천의 한방이 승부를 갈랐다. 후반 36분 포프가 페널티에어리어 바깥 오른쪽 측면에서 올려준 크로스를 공민현이 페널티마크에서 그림같은 오른발 발리슛으로 마무리 했다. 공민현은 득점 뒤 골대 뒤 부천 서포터스 앞으로 달려가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부천은 후반 추가시간 공민현의 득점까지 보태면서 3골차 완승으로 경기를 마무리 했다.
안양=박상경 기자 ppark@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