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민병두에 의원직 사퇴 재고 요청

입력 2018.03.11 14:03

더불어민주당 민병두 의원/조선일보DB
더불어민주당이 성추행 의혹으로 국회의원직 사퇴 의사를 밝힌 민병두 의원에게 사퇴를 재고해달라는 입장을 당 차원에서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복수의 민주당 관계자들은 11일 우원식 원내대표와 서울시당위원장인 안규백 최고위원 등 핵심 당직자들이 민 의원에게 “의원직 사퇴 이전에 사실 관계 확인이 먼저”라는 입장을 전달했다고 했다.

우 원내대표는 전날 민 의원과 만난 뒤 “사실 관계를 밝히는 것이 우선적인 일이지, 의원직 사퇴부터 해야 할 일은 아니다”라고 설득했다고 페이스북을 통해 밝혔다. 민 의원은 이 자리에서 “정치인으로서 한점 흠결 없이 살려고 노력해왔는데, 현역 의원이 아닌 시절이었을지라도 여성과 노래방에 간 일로 인해 사회적 논란이 일어나는 상황 그 자체가 평소 스스로 기준으로 봤을 때 너무나 부끄러운 일”이라며 “의원직을 사퇴하고 아무런 기득권 없이 자연인 입장에서 진실을 규명하여 명예를 되찾겠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우 원내대표는 “동의할 수 없다”고 만류한 것으로 전해졌다.

안규백 최고위원도 전날 민 의원과 전화 통화를 하고 의원직 사퇴 입장 철회를 요청했고, 이춘석 사무총장은 “지금 사퇴를 해선 안 된다”는 입장을 민 의원에게 간접적으로 전달했다.

민주당은 12일 최고위원회에서 민 의원의 사퇴 문제를 공식적으로 논의할 예정이다. 민주당 관계자는 “이 자리에서 사퇴 재고 방침을 당차원에서 공식적으로 확인할 수 있다”며 “성추행 의혹의 사실 관계를 확인해야 하고, 또 서울시장 경선 포기를 넘어 국회의원직까지 사퇴하는 것은 과도하다는 인식이 있다”고 했다.

민 의원이 사퇴할 경우 1당 지위를 뺏길 수 있다는 위기감도 민주당이 민 의원을 만류하는 이유다. 민주당은 121석으로 자유한국당(116석)보다 5석 많은 1당을 유지 중이다. 민주당에서는 최대 7~8명의 현역 의원 지방선거 차출이 거론되고 있다. 민 의원이 사퇴하면, 경쟁력 있는 현역 의원 차출이 제약될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하지만 민 의원은 이날 지도부의 거듭된 사퇴 번복 요청에도 별다른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민 의원 측 관계자는 “더 드릴 말씀이 없다”고만 했다.

국회의원직 사직은 회기 중에는 본회의에서, 회기 중이 아닐 때는 국회의장 결재로 처리된다. 국회 관계자는 “아직 민 의원의 사직서는 제출이 안 됐다”며 “자유한국당 등의 한국GM 사태 국정조사 요구로 12일 0시부터 임시국회가 소집되며 여야 합의가 없으면 회기는 일단 한 달”이라고 했다.

한편, 민주당은 성추행 의혹이 제기된 정봉주 전 의원과 불륜 등 각종 의혹을 받고 있는 박수현 전 청와대 대변인 문제는 원칙에 따라 처리한다는 방침이다. 당 관계자는 “피해자 우선, 불관용, 재발방지 및 제도문화 개선 등 3대 원칙에 따라 문제를 처리할 예정”이라고 했다. 민주당 복당(復黨)을 신청한 정 전 의원은 서울시장 경선을, 박 전 대변인은 충남지사 출마를 준비 중이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