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진핑, 트럼프-김정은 회담 지지 "북미 대화 긍정적 성과 기대"

입력 2018.03.10 00:31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지난해 11월 정상회담에서 악수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9일(현지시각)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 간의 정상회담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중국 관영 CCTV 보도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시 주석과의 통화에서 “최근 북핵 문제를 둘러싼 접촉이 긍정적인 진전을 보였다”며 “북한이 긍정적인 태도를 보이고 북미간 고위급 회담을 여는 것은 양측 모두에 좋은 일이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미국은 중국이 한반도 문제에서 중요한 역할을 한 것에 대해 감사하며 계속해서 중국과 긴밀한 소통과 협조를 하길 원한다”고 덧붙였다.

시 주석은 이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의 한반도 문제의 정치적 해결을 위한 적극적인 염원에 찬사를 보낸다”면서 “북미가 조속히 대화를 시작하고 긍정적인 성과를 얻길 바란다”고 화답했다. 그러면서 “중국은 한반도 비핵화와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 수호, 대화와 협상을 통한 문제 해결을 실현하기 위해 확고히 힘쓰겠다”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