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입장 전문]정봉주 전 의원 "성추행 사실 아냐…A씨 만날 시간도 없었다"

입력 2018.03.09 14:31

[스포츠조선 김영록 기자]정봉주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최근 '미투 고발'을 통해 불거진 자신 성추행 논란에 대해 정면 부인했다.
정봉주 전 의원은 9일 자신의 무고함을 주장하는 보도자료를 배포했다.
정봉주 전 의원은 "2011년 12월 23일, 렉싱턴 호텔룸에서 A씨를 만난 사실이 없다. 성추행 주장은 사실이 아니다"라며 "A씨 뿐 아니라 그 어떤 사람과도 만난 일이 없다"고 강조했다.
정봉주 전 의원은 전날인 12월 22일 대법원 확정판결이 있었고, 1차 출두요구가 있어 그날밤부터 23일 새벽까지 '나는꼼수다' 방송을 녹음하고 멤버들과 식사를 한뒤 헤어졌다는 것.
이어 "검찰은 23일 오전 10시까지 출두하라는 2차 요구를 하며 수사관 5명을 제 자택으로 파견했다"면서 "대책 마련을 위해 이날 오전 민변 사무실을 방문해 변호사들과 회의를 하고 점심식사를 했다. 이날 어머니가 쓰러지셔서 병원에 입원하셨고, 그곳으로 바로 이동해 어머니를 뵈었다"고 설명했다.
또 "검찰은 저에 대한 강제 구인을 시도하고 있었고, 최종 출두일이 26일 오후 1시로 확정됐다. 검찰의 태도에 분노하는 한편 두려운 마음도 있어 주로 '나는꼼수다' 멤버들과 함께 시간을 보냈다"며 "명진스님이 찾아와 손수 쓴 '탈옥하라 정봉주'와 책 편지 염주를 주고간 사실도 있다. 이후 '나는꼼수다' 멤버들과 인근 고기집에서 저녁 식사를 했다"고 부연했다.
그는 성추행 부인 외에도 A씨의 진의에 의문을 표하며 "기사의 신빙성을 의심케하는 대목"이라고 강조하는 한편 입장표명이 늦어진 경위에 대해 "이명박 정권에 의한 정치적 음모에 시달려온 입장에서 엄청난 충격이었다. 헤어나오는데 시간이 걸렸다"고 설명했다.
▶정봉주 전 의원 공식 입장 2018. 3. 7. 보도 "나는 정봉주 전 의원에게 성추행 당 했다"기사에 대한 입장
진실과 정의를 위한 귀 언론사의 노고에 감사드립니다.
2018. 3. 7. "나는 정봉주 전 의원에게 성추행 당했다" 기사에서는 현직 기자 A씨가 2011년 12월 23일(당시 대학생) 여의도 소재 렉싱턴 호텔 룸에서 정봉주로부터 성추행을 당했다고 보도하였습니다. 위 기사의 주요내용은 아래와 같습니다.
위 기사에서 정봉주는 A씨에게 여의도 렉싱턴 호텔에서 만나자고 하여 A씨가 위 호텔 룸에서 한 시간 정도 기다리자 정봉주가 도착했고, 갑자기 A씨 쪽으로 다가와 마지막으로 포옹을 하자며 안더니 갑자기 키스를 하려고 얼굴을 A씨 앞으로 들이밀었는데, A씨가 놀라서 정봉주를 밀치고 룸에서 빠져나와 지하철역으로 뛰어 갔다고 보도하고 있습니다.
이어서 A씨는 TV에서 구속 전 아내에게 영상편지를 보내는 정봉주의 모습을 봤고, 신문, 인터넷 곳곳에는 시민들에게 큰절을 하는 사진이 났는데 뻔뻔하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진술하였다고 보도하고 있습니다.
이에 대한 저의 입장은 다음과 같습니다.
2011. 12. 23. 저는 렉싱턴 호텔 룸을 간 사실이 없고, 렉싱턴 호텔 룸에서 A씨를 만난 사실도 없습니다. 따라서 렉싱턴 호텔 룸으로 A 씨를 불러서 성추행을 했다는 주장은 사실이 아닙니다. □
저는 A씨를 위 기사와 같이 성추행한 사실이 전혀 없습니다.
저는 2011. 12. 23. 렉싱턴 호텔 룸에서 A씨를 만난 사실이 없습니다. 저는 이 날 A씨만이 아니라 그 어떤 사람과도 렉싱턴 호텔 룸에서 만난 일이 없습니다.
위 기사에는 2011. 12. 23. 어느 시간대에 호텔 룸에서 저를 만났는지도 특정되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아래 정리한 2011. 12. 23. 무렵 제 행적을 살펴보면 아시겠지만, 저는 이 날 A씨를 렉싱턴 호텔 룸에서 만날 시간 자체가 없었습니다.
제 사건에 관해 2011. 12. 22. 대법원의 확정판결이 있었습니다. 당일 검찰이 제게 1차 출두요구를 하였습니다.
저는 2011. 12. 22. 밤부터 다음 날 새벽까지 "나는 꼼수다" 방송을 녹음하고 멤버들과 함께 식사를 하고 헤어졌습니다.
검찰은 제게 2011. 12. 23. 오전 10시까지 출두하라는 내용의 2차 요구를 하면서, 수사관 5명을 제 자택으로 파견하였습니다. 이러한 긴박한 상황에 저는 대책을 마련하기 위해 오전에 민변 사무실을 방문하여 변호사들과 회의를 하고, 점심식사를 하였습니다.
그런데 바로 이 날 어머니가 쓰러지셔서 하계동 소재 을지병원에 입원하셨습니다. 저는 오후에 민변에서 어머니가 입원해 계신 을지병원으로 바로 이동해 어머니를 뵈었습니다.
이 무렵 검찰은 저에 대한 강제 구인을 계속 시도하고 있었는데, 결국 최종 출두 일자를 12. 26. 오후 1시로 확정하였습니다. 한편 이 사실은 제게 통지되기 전에 먼저 언론에 보도되었고, 저는 기자들의 전화를 받고 밤늦게 이 사실을 알게 되었습니다.
이후 저는 계속되는 강제 구인 등 검찰의 이례적인 태도에 분노하는 한편 두려운 마음도 있어 주로 "나는 꼼수다"멤버들과 함께 시간을 보냈습니다. 그들과 같이 카페에서 차를 마시고 있던 중 늦은 오후 명진스님이 찾아 와 손수 쓴 글 "탈옥하라 정봉주"와 책, 편지 및 염주를 주고 간 사실도 있습니다. 이후 저는 "나는 꼼수다"멤버들과 인근 고기집에서 저녁 식사를 하였습니다.
사진 스튜디오를 운영하던 최00이 그 날을 전후해 저와 동행하였고, 제 사진을 수시로 촬영하였습니다.
또한 저는 언제 강제 구인될지 알 수 없는 상황이라 혼자서 누군가를 만나러 갈 여유가 없었고, 그럴만한 상황이 아니었습니다.
위와 같이 저는 2011. 12. 23. 여의도 렉싱턴 호텔 룸에서 A씨를 만난 사실이 없습니다.
성추행 주장 이외에도 위 기사의 내용이 사실과 다른 부분이 있습니다.
A씨는 신문 등에서 시민들에게 큰절을 하는 사진을 보고 시민들이 제가 이중적인 사람인지 모를 것이라고 생각했다고 주장하였습니다.
그러나 제가 시민들에게 큰 절을 한 것은 2011. 12. 22. 대법원 앞에서 형이 확정된 때였으므로, A씨가 성추행을 당했다고 한 2011. 12. 23. 이전입니다. 따라서 A씨가 저를 이중적인 사람이라고 느끼게 되었다는 계기들은 실제 사실과 어긋나고, 시간상 앞뒤도 맞지 않습니다.
이러한 사정은 부수적인 것으로 사안의 본질은 아니겠지만, 기사의 신빙성을 의심케 하는 대목이라고 할 것입니다.
마지막으로 입장표명이 늦어지게 된 경위에 대해 말씀드리겠습니다.
저는 이명박 저격수로서 BBK사건의 진실을 폭로했다는 이유로 얼마 전까지 피선거권이 10년간 박탈되어 정치활동을 할 수 없었습니다. 그러나 드디어 이명박의 범죄행위가 만천하에 드러나게 되어, 제게 다시 정치인으로 활동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졌습니다.
지난 시간의 억울함을 딛고 서울시민들을 위해 일하겠다는 꿈을 선언하기 직전, 이번 기사가 보도된 것입니다. 이미 이명박 정권에 의한 정치적 음모에 시달려온 제 입장에서, 이번 보도는 엄청난 충격이었습니다.
제 입장 표명이 늦어져, 국민들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 송구스럽습니다. 이 보도로 인해 받은 충격이 어마어마해서 헤어나오는데 시간이 좀 걸렸다는 점 이해주시기 바랍니다.
저는 미투 운동을 전적으로 지지하며, 이러한 입장은 지금도 변함이 없습니다. 저는 이번 프레시안 기사가 사실이 아니라는 것이 미투 운동에 부정적으로 작용하지 않아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저는 미투 운동으로 인해 우리 사회에서 모든 종류의 성폭력이 완전히 사라지기를 진심으로 기원하며, 최선을 다해 이를 지원할 것입니다.
이 사건으로 인해 상처를 받으신 국민과 지지자 여러분께 정말 송구스럽습니다. 이번 일을 계기로 다시 마음가짐을 다잡고, 앞으로 더욱 신중하게 처신하겠습니다.
2018. 3. 9. 정 봉 주
lunarfly@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