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⑤] 손예진 "17년만에 소지섭과 재회, '반은 성공했다' 쾌재불러 "

입력 2018.03.09 13:32

[스포츠조선 조지영 기자] 배우 손예진(36)이 17년 만에 호흡을 맞춘 소지섭(41)에 대해 "소지섭의 캐스팅을 간절히 원했다"고 말했다.
멜로 영화 '지금 만나러 갑니다'(이장훈 감독, 무비락 제작)에서 잃어버린 기억으로 인해 혼란스러워하는 우진(소지섭)의 아내 수아를 연기한 손예진. 그가 9일 오후 서울 종로구 삼청동에서 가진 스포츠조선과 인터뷰에서 영화 속 비하인드 에피소드와 근황을 전했다.
100만부 이상의 판매고를 올린 이치카와 타쿠지 작가의 동명 베스트셀러를 원작으로 한 작품인 '지금 만나러 갑니다'. 앞서 일본에서도 영화로도 만들어져 멜로 열풍을 일으킨 명작이다. 세상을 떠난 아내가 기억을 잃은 채 다시 돌아온다는 판타지 설정과 신선한 전개, 명배우들의 명품 연기가 담긴 '지금 만나러 갑니다'는 웰메이드 멜로로 손꼽히며 오랫동안 관객의 사랑을 받아왔다.
일본은 물론 국내까지 두터운 관객층을 가진 '지금 만나러 갑니다'는 한국 정서로 리메이크돼 3월 극장가를 찾은 것. 많은 관객에게 '인생 멜로'로 자리 잡은 작품인만큼 기대치가 상당한데, 첫 공개된 한국판 '지금 만나러 갑니다'는 이러한 기대치를 충족시킬만한 요소를 두루 갖추며 보는 이들에게 만족감을 안긴다. 무엇보다 전작 '연애소설'(02, 이한 감독) '클래식'(03, 곽재용 감독) '내 머리 속의 지우개'(04, 이재한 감독) 등 로맨스 장르에서 독보적인 티켓 파워를 과시한 손예진은 '지금 만나러 갑니다' 역시 전매특허 청순함과 진폭있는 감정 연기로 관객을 사로잡는다. '멜로퀸' '감성 연기 퀸' 수식어가 아깝지 않은 명품 연기로 작품을 이끈 것. 또한 '건축학개론'(12, 이용주 감독) 이후 시들었던 멜로 장르에 단비를 내린 '지금 만나러 갑니다'는 무엇보다 소지섭과 손예진의 조합으로 화제를 모았다. 두 사람은 2001년 방송된 MBC 드라마 '맛있는 청혼'에서 남매로 호흡을 맞춘바, '지금 만나러 갑니다'에서 부부로 17년 만에 재회했다.
손예진은 소지섭과 호흡에 대해 "처음부터 우진 역을 소지섭 오빠가 해주길 간절히 원했다. 한 차례 고사를 하긴 했지만 그래도 결정해줘서 고마웠다. 다른 영화도 마찬가지겠지만 멜로에서는 특히 배우들의 케미스트리가 아주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상대 배우가 누가 되느냐에 따라 다른 그림이 그려진다. 나는 '지금 만나러 갑니다' 시나리오를 읽으면서 소지섭을 많이 떠올랐다. 대중이 느끼는 소지섭의 이미지는 건강하고 강렬한, 남성적이지 않나? 그런데 실제 소지섭 오빠는 시나리오의 우진과 비슷한 지점이 많다. 소지섭 오빠가 결정이 됐을 때는 반은 성공했다고 생각했다. 또 소지섭 오빠와 아역 캐스팅도 같이 봤고 그만큼 우리 영화는 캐스팅이 정말 중요했다"고 애정을 담았다.
이어 "아역까지 최고의 캐스팅되면서 우리 영화가 정말 좋다고 생각했다. 소지섭 오빠는 생각했던 것보다 배려심이 엄청 넘쳐났다. 현장에서도 늘 상대 배우를 배려했고 그걸 항상 뒤늦게 알 정도로 내색하지도 않았다. 소지섭 오빠처럼 희생 정신이 투철한 배우는 처음 봤다. 연기를 하면서 우진스럽다는 느낌이 절로 들었다. 재미있었던 부분은 '지금 만나러 갑니다' 시사회 때 다 같이 봤는데 소지섭 오빠가 너무 많이 울어서 내가 휴지를 줄 정도였다. 소지섭 오빠는 굉장히 몰입을 많이 했다"고 에피소드를 밝혔다.
한편, 100만부 이상의 판매고를 올린 이치카와 타쿠지 작가의 동명 베스트셀러를 원작으로 한 '지금 만나러 갑니다'는 1년 후 비가 오는 날 다시 돌아오겠다는 믿기 힘든 약속을 남기고 세상을 떠난 아내가 기억을 잃은 채 남편과 아들 앞에 다시 나타나면서 시작되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소지섭, 손예진, 김지환, 고창석, 이준혁, 손여은, 이유진, 김현수, 배유람 등이 가세했고 신예 이장훈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오는 14일 개봉한다.
soulhn1220@sportschosun.com 사진=엠에스팀엔터테인먼트, 피프티원케이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