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미·북 만남 전 4월 트럼프 회담 추진…“대북 압박 효과”

입력 2018.03.09 11:10

아베 신조<사진> 일본 총리는 미·북 회담에 앞서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과 오는 4월 별도로 정상회담을 갖기로 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만남 요청에 “5월 안에 만날 것”이라고 밝혔다.

아사히신문 등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9일 아침 트럼프 대통령과 전화 통화를 통해 4월 중 미국을 방문해 북핵 문제를 협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아베 총리는 이날 총리 관저에서 기자단에 “북한이 비핵화를 전제로 미국에 대화를 제안했으며, 이러한 북한의 변화를 긍정적으로 평가한다”며 “한·미·일과 국제사회가 고도 압력을 계속해 온 것이 성과를 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아베 총리는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라는 목표를 향해 북한이 구체적인 행동을 취할 때까지 최대한의 압력을 이어가야 한다”며 “그런 점에서 일본과 미국은 확고한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북한의 핵·미사일 문제, 그리고 (북한에 의한 일본인) 납치 문제 해결을 위해 트럼프 대통령과 한층 긴밀히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이어 “납치 문제에 대한 노력을 당부한 데 대해 트럼프 대통령도 ‘아베 총리의 이야기를 충분히 잘 안다’고 답했다”고 말했다.

오노데라 이쓰노리 방위상 역시 기자회견에서 아베 총리와 마찬가지로 북한의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를 강조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