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노동신문 “조선의 핵보유는 정당”…기존 주장 되풀이

입력 2018.03.07 10:33

북한이 지난달 공개한 대륙간탄도미사일 화성 15형. /조선중앙통신
북한 노동신문은 7일 “미국의 핵 위협 공갈 책동에 대처하여 취한 우리의 핵 억제력 강화 조치는 정정당당하다”고 주장했다. 문재인 대통령의 대북 특사단이 “북한은 한반도 비핵화 의지를 분명히 했다”고 전날 밝힌 것과는 상반된 내용으로 기존 입장을 되풀이했다.

노동신문은 이날 ‘조선의 핵보유는 정당하며 시비거리로 될 수 없다’라는 제목의 논평에서 “세계 최대의 핵보유국인 미국과 단독으로 맞서 우리의 제도와 민족의 운명을 수호해야 하는 첨예한 대결 국면에서 다른 선택이란 있을 수 없었다”며 “우리는 미국의 핵 위협으로부터 국가의 최고 이익을 수호하기 위하여 정정당당하게 핵무기를 보유하였다”고 강조했다.

신문은 “우리 국가가 수소탄, 대륙간탄도로켓을 보유한 것은 미국과의 실제적인 힘의 균형을 이루기 위한 투쟁에서 거둔 빛나는 승리”라며 “우리를 힘으로 압살하고 나아가서 세계를 제패하려는 미국의 핵 망동을 단독으로 제압하고 세계의 평화와 안전을 수호한 우리 공화국의 공적은 세계의 찬양을 받아야 마땅하다”고 했다.

이어 “우리의 핵억제력 강화로 조선반도(한반도)와 동북아시아 나아가서 세계의 평화와 안전은 믿음직하게 담보되게 되었다”고 주장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