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만나러갑니다' 소지섭 "손예진과 손잡을 때마다 설레"

  • OSEN
    입력 2018.03.06 19:11


    [OSEN=김보라 기자] 배우 소지섭이 손예진과 연인으로 호흡을 맞춘 것에 대해 "매번 설렜다"는 소감을 전했다.

    소지섭은 6일 오후 서울 자양동 건대입구 롯데시네마에서 열린 영화 ‘지금 만나러 갑니다’(감독 이장훈)의 언론배급시사회에서 “흐르는 세월을 잡을 수 없어 CG팀의 도움을 많이 받았다. (우진과 수아의)첫 만남부터 손을 잡고 키스를 하는 장면까지, 시나리오상 나오는 설레는 느낌을 잘 살리기 위해 최대한 노력을 했다”고 말했다.

    이에 손예진은 “(저희의 모습을 보고)만약 관객분들이 이입하지 못하시면 어떡하지라는 고민을 했다"며 "후반 작업을 통해 CG의 도움을 많이 받았다(웃음). 오늘 보니 우리 CG팀이 정말 고생을 많이 하신 거 같다. 정말 감사하다. 저도 오랜만에 느껴본 풋풋한 감성이었다”라고 덧붙였다.

    소지섭은 ‘지금 만나러 갑니다’에서 죽었던 아내 수아가 기억을 잃은 채 살아 돌아오자 다시 한 번 사랑을 하는 남편 우진을 연기한다. 손예진은 수아 역을 맡았다.

    이어 소지섭은 "우진의 엉성한 성격이 제 실제 모습과 많이 닮았다"며 "특히 저희 영화에 우진과 수아가 손잡는 장면이 많은데, 제가 손예진과 손을 잡으면서도 매번 설렜던 거 같다"는 소감을 전했다.

    동명의 일본 영화를 리메이크한 멜로 영화 ‘지금 만나러 갑니다’는 이달 14일 개봉한다./purplish@osen.co.kr

    [사진] 민경훈 기자 rumi@osen.co.kr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