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안희정 충남도지사 "오늘부로 도지사직 내려놓겠다…피해자께 죄송"

입력 2018.03.06 01:05 | 수정 2018.03.06 01:13

안희정 충남도지사가 6일 새벽 페이스북을 통해 “오늘부로 도지사 직을 내려놓고 일체의 정치 활동도 중단하겠다”며 “피해자 김지은 씨에게 정말 죄송하다”고 밝혔다.

안희정 충남도지사 페이스북 화면 캡쳐
앞서 김지은 충남도 정무비서관은 지난 5일 JTBC 뉴스룸에 출연해 “안희정 지사가 지난해 6월부터 8개월간 4차례 성폭행했다”고 밝혔다.

이날 방송에서 안 지사측은 김씨의 폭로에 대해 “부적절한 성관계를 인정하지만 강압이나 폭력은 없었다”며 “합의에 의한 성관계”라는 입장을 밝힌 바있다.

그러나 안 지사는 6일 자정이 지난 새벽 1시쯤 페이스북 게시물을 통해 “합의에 의한 관계였다는 비서실 입장은 잘못이다”며 “모두 다 제 잘못이다”고 밝혔다.

<이하 안 지사 페이스북 전문>

모든 분들께 정말 죄송합니다
무엇보다 저로 인해 고통을 받았을
김지은 씨에게 정말 죄송합니다
저의 어리석은 행동에 대해 용서를 구합니다
합의에 의한 관계였다는 비서실의 입장은 잘못입니다.
모두 다 제 잘못입니다
오늘부로 도지사 직을 내려놓겠습니다
일체의 정치 활동도 중단하겠습니다
다시 한 번 모든 분들께 정말 죄송합니다
안희정 올림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