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애국당 당사에 ‘폭발물 의심 가방’ 발견

입력 2018.03.05 14:17

5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대한애국당 당사에 폭발물 의심물체가 있다는 신고가 접수돼 폭발물 처리반이 현장 출동했다. 경찰이 용의자를 연행하고 있다. /대한애국당 제공
5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대한애국당 당사에 폭발물 의심물체가 있다는 신고가 접수돼 폭발물 처리반이 현장 출동했다. 경찰이 용의자를 연행하고 있다. /대한애국당 제공
대한애국당 당사에 폭발물로 의심되는 가방이 있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5일 대한애국당과 경찰에 따르면 이날 낮 12시 31분쯤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대한애국당 당사 7층 화장실에 폭발물로 의심되는 가방 2개가 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경찰은 대한애국당 관계자들로부터 용의자를 넘겨받았으며 범행 여부를 조사하고 있다. 현장에 출동한 경찰은 당사에 있는 인원들을 대피시키고 현장을 통제하고 있다. 또 폭발물 처리반을 투입해 의심물체가 실제 폭발물인지 확인하고 있다.

가방 안에서는 “(당 대표인) 조원진 xx의 ○○○에서 폭탄이 곧 터질 것이다”라는 메모가 발견됐다.

대한애국당 측은 공지 문자를 보내 “이는 명백한 대한민국 국민에 대한 테러”라며 “헌법이 보장한 정당 활동의 자유를 침해한 심각한 범죄행위로 도저히 묵과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