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 이유영X김선호, MBC '미치겠다, 너땜에!' 출연확정

입력 2018.03.02 11:25

[스포츠조선 백지은 기자] 이유영과 김선호가 MBC UHD 단막스페셜 '미치겠다, 너땜에!'에 출연한다.
MBC는 2일 이유영과 김선호의 캐스팅 소식을 전했다. 이유영은 불어 동시 통역사이자 김래완(김선호)의 8년 된 여사친 한은성 역을 맡았다. 한은성은 매사 당차고 씩씩한 예측불가 캐릭터다. 대학 시절부터 허물없이 지낸 김래완과 예기치 못한 하룻밤을 보낸 뒤 우정과 사랑 사이에서 갈등하게 된다. 김선호는 김래완 역을 맡았다. 김래완은 오는 여자 막지 않는 자유로운 영혼의 소유자다. 그러나 한번도 여자로 느껴본 적 없는 한은성과 갑작스러운 사고를 겪은 후 연애도 작업도 뜻대로 되지 않는 슬럼프에 빠지며 진정한 사랑을 깨닫게 된다.
이유영은 영화 '간신' '나를 기억해' 등으로 충무로 블루칩으로 떠오른 배우다. 지난해에는 OCN '터널'로 성공적인 브라운관 데뷔를 알리기도 했다. 이번 작품에서는 지상파 드라마 첫 주연을 맡아 숨겨진 로코퀸의 잠재력을 폭발시킬 예정이다.
김선호는 지난해 KBS2 '김과장' '최강배달꾼', MBC '투깝스'까지 연달아 흥행시키며 연말 MBC 연기대상에서 신인상과 우수연기상을 동시에 거머쥔 괴물신인이라 관심을 받고 있다.
제작진은 "운명 같은 첫 만남이나 폭풍 같은 로맨스가 아닌 현실 공감 100% 청량감 넘치는 로맨스를 그려보고 싶었다. 이유영, 김선호는 우리가 찾던 신선한 조합으로 적격"이라며 "오는 5월 '미치겠다, 너땜에!'를 통해 이제까지 보지 못했던 두 배우의 색다른 매력을 발견할 수 있으니 많은 관심과 기대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미치겠다, 너 땜에!'는 8년 친구와 하룻밤을 보내고 고민에 빠진 슬럼프 아티스트 남사친과 우정과 사랑 사이에서 갈등하는 여사친의 좌충우돌 밀당 로맨스를 그린 작품이다. '오만과 편견' '결혼계약' '돌아온 복단지' 등을 연출한 헌솔잎PD와 신예 박미령 작가의 합작품으로 '위대한 유혹자' 후속으로 5월 첫 방송된다.
silk781220@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