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은행 채용비리 관련, BNK 금융지주 사장 등 2명 영장 청구

입력 2018.03.01 17:17

부산지검 특수부(부장 김도균)는 “부산은행 신입 직원을 채용하면서 전직 국회의원 자녀 등에게 특혜를 준 혐의(업무방해)로 박모(56) BNK금융지주 사장과 강모(58) BNK저축은행 대표이사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고 1일 밝혔다.
박씨 등은 부산은행 측이 지난 2015년 신입사원을 채용하면서 예정보다 인원을 늘려 전직 국회의원 자녀와 전직 부산은행장 가족 등 2명을 부당하게 채용하는 과정에 개입한 혐의를 받고 있다. 박씨는 당시 부산은행 부행장으로 최종면접관 중 한명이었고, 강씨는 인사담당 임원으로 채용과정을 총괄했다. 검찰은 앞서 박씨의 사무실을 압수수색해 휴대전화 등을 확보, 분석하고 박씨와 강씨를 소환 조사했다.
부산은행 측은 2015년 채용 과정 중 1차 면접을 앞두고 인사부 관계자에게 비공식적으로 채용 특혜 대상으로 지목된 2명의 지원자를 만나 관련 특이 사항을 파악한 뒤 보고를 하도록 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씨 등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은 이르면 2일 오전에 열릴 예정이다. 금융감독원은 지난달 초 부산은행을 비롯해 KB국민, KEB하나, DGB대구, JB광주은행 등 5개 은행의 채용비리에 대해 수사를 의뢰했고, 대검찰청은 이를 관할 지방검찰청에서 수사하도록 각각 배당했다.
부산=권경훈 기자 werther@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